> 스포츠 > 야구

[프리미어12] 김광현, 주심 변수에도 6이닝 7K 무실점… 한국 2연승 '청신호'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21:12
  • 최종수정 : 2019년11월07일 2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고척=뉴스핌] 김태훈 기자 = 한국을 대표하는 좌완투수 김광현이 2연승을 향한 초석을 다졌다.

김광현은 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캐나다와 C조 예선 2차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77개의 공을 던지며 1피안타 7탈삼진 2볼넷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

이로써 김광현은 국제대회 통산 4승째를 눈 앞에 뒀다. 그는 앞선 15경기의 국제대회에서 3승2패 평균자책점 4.20을 기록, 이번 한국 대표팀 투수 가운데 가장 많은 국제대회를 치른 베테랑이다.

김광현은 150km에 육박하는 빠른 직구와 주무기인 고속 슬라이더를 적극 활용하며 캐나다 타선을 꽁꽁 묶었다. 포수 양의지 역시 국제대회 특성 상 넓은 스트라이크존을 이용해 호주 타선의 방망이를 잠재웠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김광현 선수가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캐나다 경기에서 역투를 하고 있다. 2019.11.07 pangbin@newspim.com

김광현은 경기 시작부터 위력적인 공을 뿌렸다. 1회말 선두타자 달튼 폼피와 웨슬리 다빌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에릭 우드에게 안타성 타구를 맞았지만, 좌익수 김현수가 슬라이딩 캐치로 아웃을 잡아냈다.

2회말에는 돌발 상황이 일어났다. 2회초 한국의 공격에서 양의지의 타구가 잘리오 멘도자 주심의 턱을 강타했다. 2회초를 마친 뒤 주심이 교체되면서 경기가 지연됐고, 마운드에 올라서 몸을 풀던 김광현은 다시 더그아웃에 들어가 휴식을 취했다.

리듬이 깨질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김광현의 노련미가 발휘됐다. 김광현은 선두타자 마이클 손더스와 샤를 르블랑, 조던 레너튼까지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3회말에는 트리스탄 폼피를 3루 땅볼, 르네 토소니 유격수 땅볼로 잡아낸 뒤 더스틴 울에게 볼넷을 내줬다. 그러나 달튼 폼피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고 호투를 이어갔다.

김광현은 4회말 다빌을 2루 땅볼로 잡아낸 뒤 우드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후속타자 손더스를 삼진으로 처리한 김광현은 르블랑 마저 유격수 땅볼로 유도하고 이닝을 마쳤다.

5회말 김광현은 선두타자 손더스에게 첫 안타를 내주며 무사 1루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트리스탄 폼피를 3루 뜬공으로 처리한 뒤 토소니를 2루 땅볼로 유도, 2사 1루서 울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고 주자를 지웠다.

한국이 6회초 침묵을 깨고 선취점을 선물했다. 민병헌의 안타와 김하성, 이정후의 볼넷으로 2사 만루서 타석에 들어선 김재환은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2대0으로 앞선 6회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김광현은 선두타자 달튼 폼피를 투수 땅볼, 다빌 삼진, 우드까지 3루 직선타로 처리한 뒤 7회말 차우찬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