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프리미어12] '핵심 불펜' 조상우 "모자 바꿨어도 또 벗겨지면 잘라야죠"

푸에르토리코와 1,2차 평가전서 문제 제기돼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18:13
  • 최종수정 : 2019년11월07일 18: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고척=뉴스핌] 김태훈 기자 =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의 핵심 불펜 조상우가 경기출전 의지를 드러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캐나다와 C조 예선 2차전을 치른다.

지난 6일 호주와의 예선 1차전에서 선발 양현종의 6이닝 10탈삼진 무실점 호투에 힘입어 5대0 완승을 거둔 한국 대표팀은 슈퍼라운드 진출의 우위를 점할 수 있는 2연승을 노리고 있다.

김 감독은 호주와의 경기에서는 양현종에 이어 이영하, 이용찬, 원종현을 투입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핵심 불펜 조상우는 휴식을 취했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조상우가 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9 WBSC 프리미어12 캐나다전에 앞서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2019.11.07 taehun02@newspim.com

한국대표팀은 지난 1일과 2일 푸에르토리코와 두 번의 평가전을 치렀다. 이때 조상우가 투구하는 순간 모자가 벗겨지는 장면이 논란이 됐고, 투구할 때 불편한 만큼 교체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조상우는 이날 더그아웃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KBO에서 모자에 찍찍이를 붙여줬다. 이제 모자에 신경쓰지 않고 던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모자를 바꿨음에도 벗겨지면 머리를 자를 의사가 있냐'는 질문에 "오늘 던지는 데 벗겨지면 잘라야죠. 일본에서도 던져야 되는데..."라며 웃었다.

대표팀 유니폼을 입은 조상우는 시합에 출전하고 싶은 마음을 그대로 전했다. 그는 "어제도 당연히 던지고 싶었다. 항상 준비하고 싶다. 대표팀에 온 이상 마운드에 오르는 것이 목표다"고 강조했다.

이영하는 전날 호주와의 경기에서 대표팀 첫 데뷔전을 치렀다. 두산 베어스에서 선발로 활약했지만, KBO리그에서 좋은 투수들이 모인 만큼 불펜으로 보직을 전환했다.

그는 선발과 불펜에 차이점이 있냐는 질문에 "김경문 감독님이 올라가라는 데로 던지고 있다. 원래 불펜을 했었기 때문에 큰 차이는 없다. 앞에 좋은 투수가 있기 때문에 부담 없이 마운드에 오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겨서 다행이다. 팀에 도움이 된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처음 마운드에 올랐지만, 긴장보다는 여유가 있었던 것 같다. 앞에서 (양)현종이형이 잘 던져줘서 그랬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전날 호주전에서는 이영하에 이어 두산 선배인 이용찬이 8회초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이용찬 역시 KBO 정규리그에서는 선발로 활약했지만, 한국시리즈부터 불펜으로 전환해 팀의 우승을 견인했다.

이용찬은 "선발로 던지다가 불펜으로 전환하면 루틴에 문제가 생긴다. 팔과 몸이 적응하기 힘들었지만, 한국시리즈부터 꾸준히 불펜으로 준비했기 때문에 지금은 큰 문제가 없다"고 했다.

이어 "국제대회는 확실히 스트라이크존이 넓어서 투수들에게 유리한 것 같다. 포수인 (양)의지형과 (박)세혁과도 오랜 시간을 함께 했기 때문에 편하다. 언제든 올라갈 수 있는 상태다"고 마무리했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이용찬이 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9 WBSC 프리미어12 캐나다전에 앞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07 taehun02@newspim.com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