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차범근 "날 넘어선 것은 의미없어…손흥민은 타고난 스타"

손흥민, 유럽 무대 한국인 최다골 123골 기록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17:13
  • 최종수정 : 2019년11월07일 1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차붐' 차범근이 손흥민에게 축하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국 축구의 '레전드' 차범근(66)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7일 자신의 칼럼 '차범근의 따뜻한 축구'에 "우리 흥민이의 모습이 너무나 자랑스럽다"라는 제목을 올리고 유럽 무대 한국인 최다골(123골) 기록을 세운 손흥민(27·토트넘)에게 축하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차붐' 차범근이 손흥민에게 축하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손흥민은 이날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2골을 터트려 토트넘의 4대0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유럽 1군 무대에서 개인 통산 123골을 작성, 차범근 감독이 보유했던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골을 넘어섰다. 이날 손흥민은 지난 11월4일 에버턴과의 경기서 백태클로 안드레 고메스(에버턴)의 발목 부상을 유발해 심리적으로 위축됐지만 부담을 털어내고 득점포를 가동했다.

차범근 감독은 이번 칼럼에서 "심리적으로 잔뜩 위축될 수밖에 없는 사건을 이렇게 빨리 극복하는 데는 본인의 의지가 대단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것보다 더 큰 힘은 주변의 격려와 도움"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영국의 동료들이나 언론이 흥민이를 혼자 두지 않고 격려하고 손을 잡아주면서 힘을 보태준 것은 너무나 다행스럽고 고마운 일"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간 흥민이가 주변에 보여준 긍정적이고 따듯한 마음 씀씀이와 태도가 보답을 받은 것이다. 마음이든 시간이든 돈이든 무엇 하나도 그냥 오는 법은 없다. 그간 우리 흥민이가 얼마나 많은 것을 베풀고 지냈는지 짐작했다"고 말했다.

차범근 감독은 "우리 흥민이의 모습을 보면서 참 대견하고 의젓하다는 생각에 얼마나 자랑스러운지 모른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차범근을 넘어섰다?' 이런 것은 의미가 없다. 내가 뛰었던 독일 분데스리가와 지금 흥민이가 뛰고 있는 영국 리그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격렬해졌다. 한마디로 (손흥민이) 훨씬 힘든 축구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차범근 감독은 "지금 같은 때에 모두의 염려를 이렇게 말끔히 씻어 주는 골을 넣은 흥민이는 타고난 스타. 흥민이가 내 품에 안겨 울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이제는 후배들이 흥민이 품에 안겨 훌쩍일 때가 된 것 같다"고 자랑스러워했다.

손흥민이 122호, 123호골을 작성, 유럽무대 최다골 주인공이 됐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