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 "즈베즈다 상대로 강한 멘탈 보여준 손흥민, 자랑스럽다"

손흥민 유럽통산 122호123호골 '한국 신기록'
토트넘 챔피언스리그 즈베즈다전 4대0승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08:14
  • 최종수정 : 2019년11월07일 08: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자랑스럽다."
토트넘은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4차전에서 손흥민의 멀티골에 힘입어 4대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의 활약에 승리한 토트넘은 올 시즌 첫 원정 첫승을 일궜다. 올림피아코스와의 홈경기와 바이에른 뮌헨 원정 2경기나 남은 토트넘은 1경기만 이기만 챔피언스리그 16강에 진출한다.

손흥민을 포옹하는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손흥민의 골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BT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을 칭찬했다.
포체티노는 "손흥민은 강한 멘탈을 보여줬다. 강한 정신력을 보여준 손흥민이 자랑스럽다"며 만족스러운 감정을 표현했다. 손흥민은 후반12분과 16분 멀티골을 작성, 한국인 유럽 통산 최다골 주인공이 됐다. 차범근의 121호골을 넘어선 통산 122호골, 123호골이다.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은 "이런 스타일의 경기는 우릴 뭉치게 하고 큰 도움이 된다. 앞으로 모든 식으로 이런 경기를 해 나가면 모든 것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 로셀소가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서 부상을 당해 팀에 적응하는데 어려웠다. 하지만 자신감이 차 있어 선발로 내보냈다. 그 캐릭터를 보여준 경기였다"고 말했다. 로셀소는 이날 선제골을 작성, 토트넘 데뷔골을 기록했다.

포체티노는 "너무 잘해줘 고맙다. 리버풀, PSG(파리생제르망), 나폴리도 즈베즈다 홈인 이 경기장에선 이기지 못했다. 승리가 어렵다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한골을 만든 뒤 경기를 지배했고 점점 더 나아졌다. 아직도 개선해야할 점이 많지만 어쨌든 기쁘다"고 밝혔다.

즈베즈다는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우승팀 리버풀을 홈에서 이겼을 정도도 홈경기 패배는 손에 꼽을 정도의 팀이다.

프리미어리그 팀이 즈베즈다를 이긴 적도 한번도 없을 정도다. 토트넘은 즈베즈다를 이긴 잉글랜드 최초의 팀이 됐다. 손흥민에게 멀티골을 터트린 즈베즈다는 팀 역사상 최악의 패배를 당했다. 지금까지 즈베즈다는 홈에서 한골이상 내준 적이 없다.

고메스의 쾌유를 비는 손흥민의 기도 세리머니.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