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美 국방차관보 "지소미아 종료는 北·中에만 이익…재고해야"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15:58
  • 최종수정 : 2019년11월08일 13: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랜들 슈라이버 미국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가 "한국과 일본의 관계 긴장은 중국과 북한에 이익을 줄 뿐"이라고 말했다고 NHK가 7일 보도했다. 

슈라이버 차관보는 NHK와의 인터뷰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문제와 관련해 이 같이 말하며 "한국이 결정을 재소할 시간은 아직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지소미아가 우리에게 줄 다양한 이점을 위해 한국에 지소미아에 남도록 설득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는 지소미아가 종료돼도 한·미·일 3개국 정보 공유를 통해 군사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슈라이버 차관보는 "미국을 경유하지 않으면 한국과 일본은 정보를 공유할 수 없어 비효율적"이라며 "현재의 안전보장 환경에서는 최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슈라이버 차관보의 발언에 대해 방송은 "지소미아가 종료된다면 안전보장 면에서 중국과 북한에 대한 대응이나, 한·미·일 3개국 연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인식을 밝힌 것"이라고 해석했다. 

랜들 슈라이버 미국 국방 차관보 . [사진=미 국방부]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