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청와대 거쳐 국방부 찾아간 美 스틸웰, 지소미아 전방위 압박

한반도 안보정세 공유 및 한‧미동맹 발전 방안 논의
"양국 간 소통 한층 강화한 계기 됐다"

  • 기사입력 : 2019년11월06일 18:05
  • 최종수정 : 2019년11월08일 13: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동아시아 순방 일정 중 한국을 찾은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6일 국방부를 방문해 한반도 안보정세를 공유하고 한‧미동맹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국방부에 따르면 스틸웰 차관보는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를 방문, 정석환 국방부 국방정책실장과 만나 한반도 안보정세 및 정책 공조방안,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한 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을 예방하고 나서며 발언 하고 있다. 2019.11.06 leehs@newspim.com

특히 오는 22일 종료를 앞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와 관련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한 것으로 보인다. 스틸웰 차관보의 이번 방한은 오는 22일 지소미아 종료를 앞두고 전격 이뤄진 것으로, 이날 외교부·국방부 등을 방문해 지소미아 문제 등 냉각된 한·일 관계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이다. 그는 면담에 들어가기 전 기자들과 만나 지소미아와 관련해 "한국 외교부와 환상적인 논의를 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앞서 지난달 주일 미국대사관에서 현지 언론매체와 가진 인터뷰에서도 "한국 정부에 지소미아 종료 결정 재고를 요청할 것"이라며 "지소미아는 한국에도 유익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서도 언급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외교가에 따르면 현재 미국은 2020년도 방위비 분담금으로 우리 측에 50억 달러(약 5조8000억원)를 제시했다. 이는 10억 달러(약 1조 389억원) 수준인 현재의 5배를 훌쩍 넘는 금액으로, 한‧미 양측 간 이견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때문에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 중 한 명인 스틸웰 차관보 역시 이에 대해 우리 측 고위 당국자에게 의견을 전달했을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양측은 이번 면담이 한미 외교·안보부처 당국 간의 소통을 한층 강화한 계기로서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외교적 노력에 기여할 것이라는 점에 공감했다"며 "앞으로도 긴밀한 협력과 공조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