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국제유가,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 연기 가능성에 하락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05:36
  • 최종수정 : 2019년11월07일 0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미국 원유 재고가 시장의 예상보다 크게 증가하고 미국과 중국의 이른바 1단계 무역 합의 서명이 12월로 연기될 수 있다는 소식에 국제유가는 6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되는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원유(WTI) 선물은 배럴당 88센트(1.5%) 하락한 56.35달러에 거래됐다. 브렌트유 1월물은 1.22달러(1.9%) 내린 61.74달러에 마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회동 장소와 시기를 놓고 양국이 논의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1단계 무역 합의 서명이 다음달로 연기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유가는 낙폭을 확대했다.

장 초반 유가는 미 에너지정보청(EIA)이 발표한 미국 원유 재고 증가에 하락 출발했다.

EIA에 따르면 지난주(1일 종료) 미 원유 재고는 790만배럴 증가, 시장의 예상치 150만배럴을 크게 웃돌았다. 휘발유 재고는 약 280만배럴 줄었고 정제유 재고는 62만배럴 감소했다.

프라이스 퓨처스 그룹의 필 플린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충격적인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휘발유 재고가 5년 평균 이하로 떨어졌으나 정제유 재고가 1주 전에 비해 5년 평균에 크게 못 미치면서 영향이 상쇄됐다"고 말했다.

국제통화기금(IMF)는 이날 지역경제보고서를 내고 유로존 경제 성장이 예상보다 크게 둔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 무역 갈등으로 제조업 위기가 더 넓은 서비스 업종까지 확대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중동 지역 긴장은 유가에 지지력을 제공했다.

6일 이란은 포르도 우라늄 농축시설의 원심 분리기에 가스를 주입하면서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이행 축소 4단계 조처를 실행에 옮겼다.

PVM원유협회의 스티븐 브랜녹 애널리스트는 "이란의 핵 합의 이행 축소와 더불어 유가를 끌어올리기 위한 OPEC의 움직임으로 추가 공급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며 "그 결과 중동 지역의 긴장이 고조되고 지정학적 리스크 프리미엄이 높아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서부 텍사스산원유(WTI) 6일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