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AI반도체 성공전략은?…"초저전력 기술과 산학연 융합·플랫폼"

권영수 박사, KISTEP 수요포럼 발표
"설계·메모리 모두 필요..인력도 필수"

  • 기사입력 : 2019년11월06일 17:46
  • 최종수정 : 2019년11월06일 17: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지능형반도체 기술 개발에 있어 대기업은 돈이 필요한 게 아니다. 원천기술과 아이디어가 필요하다. 전력을 낮추는 인공지능(AI) 회로기술을 필요로 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지능형반도체본부 권영수 본부장은 6일 '대한민국 반도체 재도약의 발판 지능형반도체-기술과 당면과제'를 주제로 열린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원장 김상선) 수요포럼에서 이같이 지적했다.

권 본부장은 "지능형반도체 성능 개선을 위해서는 전력 문제 해결이 핵심이며 이를 위해 반도체 아키텍처(구조)와 함께, AI 프로세서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소프트웨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원장 김상선·앞줄 왼쪽)은 '대한민국 반도체 재도약의 발판 지능형반도체-기술과 당면과제'를 주제로 6일 서울 양재동 평가원 국제회의실에서 제114회 수요포럼을 개최했다. 2019.11.06 kimys@newspim.com

특히 권 본부장은 "우리나라는 반도체 설계와 제조를 모두 세계 정상급으로 갖춘, 흔치 않은 국가"라면서 "하지만 메모리반도체에 비해 프로세서반도체 시장 점유율이 매우 낮아 인공지능 수요 증가에 따른 반도체 분야 신시장 확대를 변화와 도전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는 '원천기술(대학 및 연구기관)-설계(중소기업)-메모리반도체 제조(대기업)'를 연계시키고 시너지를 낼 융합과 플랫폼 구성이 필수적이고 이를 위한 생태계 구축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권 본부장은 "우리나라에서 산업발전 역사적 구조 등의 여러 영향으로 대기업, 연구소·학계, 중소기업이 서로 협력하는 생태계가 잘 안 돼 있는 게 사실"이라고 했다. 또 "인공지능 반도체를 위해서는 메모리도 필요하고, 팹리스 설계를 하는 중소기업, 대학이나 연구소의 원천기술과 새로운 아이디어도 필요하다. 이제는 협업 생태계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권 본부장은 "대기업이 메모리 기술을 해외만 아니라 국내 중소기업과도 사업을 통해서 연계하는 비즈니스가 필요하다"며 "내년부터 본격화할 지능형반도체 국가연구개발사업은 메모리기술과 설계기술을 융합해야 인공지능 반도체가 완성된다"고 설명했다.

이런 방법의 하나로 국책 연구기관이 중간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 학계와 산업계를 연계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권 본부장은 "어느 정도 자금 사정에서 자유롭고 이해관계가 곧바로 충돌하지 않는 공공 연구기관이 중심이 돼 서로 협업할 수 있는 플랫폼 환경을 만들고 기술의 교류와 공유를 원활하게 하고 촉진시키는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지능형반도체본부 권영수 본부장이 6일 서울 양재동 KISTEP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제114회 KISTEP 수요포럼에서 발제를 맡았다. 권 본부장은 이날 뉴스핌과 회견을 했다 2019.11.06 kimys@newspim.com

이와 함께 권 본부장은 인력 양성도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권 박사는 "지속적 발전이 가능한 산업생태계 구축을 위해 수학, 물리, 컴퓨터 등 전 분야의 지식을 갖춘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고급 아키텍트(Architect, 설계자)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NVIDIA 같은 기업 2개 정도라도 키우면 인력문제 등은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패널토론에선 이길우 KISTEP 사업조정본부장을 좌장으로 김시호 연세대 교수(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ICT전문위원장), 손광준 하이닉스 CIS 비즈니스 TL(Technical Leader)이 참여했다.

김 교수는 시스템, 소프트웨어, 반도체를 동시에 이해하고 설계할 수 있는 고급 전문가의 필요성을 중심으로 의견을 밝혔다.

손 TL은 '처리 속도와 전력 소모' 측면에서 획기적인 기술적 진보를 위해 초고속, 초저전력 반도체 원천기술 개발에 정부 연구개발(R&D) 지원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이번 포럼은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부품인 지능형반도체 산업을 육성, 메모리반도체 강국에서 종합반도체 강국으로 오를 전략을 논의하는 차원에서 열렸다.

이날 김상선 원장은 "에코시스템 구축을 위해 국책 연구기관의 '촉매제, 프로모터'로서의 역할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면서 "미래 필요인력도 수요기업이 공통으로 요구하는 방안을 생각해 볼 수 있다. 결국 적은 자원으로 고도의 효과를 올리기 위해서는 산학연관 상호 소통과 연계·협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