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소재·부품·장비 R&D에 정책지정 도입…수요기업도 부담 완화

소재·부품·장비 기술특별위 첫 회의
신속·유연한 소부장 R&D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11월04일 15:00
  • 최종수정 : 2019년11월04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등과 같이 국가적 현안 등으로 정부 연구개발(R&D) 과제의 시급한 추진이 필요한 분야는 공모가 아니라 정책지정을 통해 사업을 수행할 수 있는 명시적 근거를 신설한다.

소재·부품·장비와 관련해 중견 수요기업의 연구개발비 출연·부담 기준도 중소기업 수준으로 완화해 적극적인 연구개발 참여가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일 제1회 소재·부품·장비 기술특별위원회를 열어 신속·유연한 소재·부품·장비 R&D 추진을 위해 이런 내용의 연구개발규정 개선 사항을 논의했다.

기술특위는 또 정부연구개발 성과(제품·장치·서비스 등) 구매 촉진을 위해 정부연구개발성과의 구매실적이 있는 수요기업에 선정평가 시 가점을 부여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세종 청사 [사진=뉴스핌 DB] 2019.11.04. kimlily@newspim.com

과기정통부는 소부장 기술특위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이달 규정 개정 입법예고를 실시, 관계부처 및 현장의 의견수렴을 거쳐 규정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소부장 기술특위는 소재·부품·장비 관련 R&D 주요 정책, 투자 전략, 성과관리 방안 등을 심의·의결하기 위해 지난달 25일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 산하에 구성된 위원회다. 소부장 기술특위는 총24명으로 구성됐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