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국무차관보 "北 발사체 도발, 북미대화에 악영향"

  • 기사입력 : 2019년11월01일 17:23
  • 최종수정 : 2019년11월01일 21: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북한이 지난달 31일 오후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한 데 대해 미 국무부 고위 관리가 북한의 연이은 발사체 도발이 역내 안보를 위협할 뿐 아니라 북미 대화에도 악영향을 미친다고 경고했다.

클라크 쿠퍼 미 국무부 군사 담당 차관보는 1일 보도된 일본 NHK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도발은) 전적으로 부적절한 행위이며 일본과 한국뿐 아니라 인도·태평양 전 지역에 위협을 가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지난달 31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다.[사진=노동신문]

그러면서 "불행히도 북한은 미국과 주변국들로부터 멀어지는 행동을 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재개 가능성에 대해 "이는 미국의 엄중한 대응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쿠퍼 차관보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세미나에서도 "북한의 행위는 매우 부적절하고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기여할 수 있는 능력을 저해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화를 위한 여지가 분명히 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북한과의 대화에 매우 적극적이지만, 이러한 긍정적 분위기는 양측이 정상국가로서 행동하겠다고 합의할 때에만 가능한 것"이라며 "미사일 도발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규탄했다.

북한은 31일 오후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이달 2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한 이후 29일 만의 재도발이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