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정의용 "北 초대형 방사포 발사, 내부 결속·대미 압박 차원"

1일 국회 국정감사서 "자체 기술적 수요가 있었다"

  • 기사입력 : 2019년11월01일 16:37
  • 최종수정 : 2019년11월01일 16: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이서영 기자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일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 무력시위를 실시한 의도와 관련해 "자체 기술적 수요가 있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에 출석,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말한 뒤 "지난 8월 24일과 9월 10일, 소위 그들이 말하는 초대형 방사포, 그런 종류의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지난달 31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다.[사진=노동신문]

정 실장은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내부) 결속하는 것도 있고 미국에 (압박) 메시지를 보내는 측면도 있다"고 분석했다.

북한은 전날 오후 평안남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 2발을 쏘아 올렸다.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370㎞, 고도는 약 90㎞ 였다. 올해 들어 12번째 '무력시위'이자, 초대형 방사포 시험발사는 지난 8월24일과 9월10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이와 관련 북한 관영 매체는 1일 "국방과학원에서는 초대형 방사포의 연속사격 체계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한데 목적을 두고 시험사격을 조직했다"며 "성공적인 시험사격 결과는 현지에서 당중앙위원회에 직접 보고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김정은 동지는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에 대한 국방과학원의 군사·기술적 평가를 보고 받고 만족을 표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시험사격을 통해 연속사격 체계의 완벽성까지 검증됐다"며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의 기습적인 타격으로 적의 집단목표나 지정된 목표구역을 초강력으로 초토화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