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맥주, 한국 수출 98% 감소...9월 58만엔에 그쳐

  • 기사입력 : 2019년10월30일 14:30
  • 최종수정 : 2019년10월30일 14: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에서 한국으로 수출하는 맥주 수출액이 98%나 감소하면서 9월에는 58만엔(약 620만원)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NHK가 보도했다.

NHK는 "한국으로의 식품과 음료 수출 감소에 제동이 걸리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한국 내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일본 재무성이 이날 발표한 9월 무역통계에 따르면 일본에서 한국으로 수출하는 맥주 수출액은 58만엔을 기록하며, 전월 5009만에서 98.8%가 감소했다.

한국으로의 맥주 수출은 8월에도 전월 대비 92.1% 감소를 기록하면서 수출 감소세가 멈추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 밖에 '청주(사케)'의 수출액도 전월에 비해 46.3% 감소했으며, 청량음료 등의 음료 수출은 제로를 기록했다.

또 소주가 67.9% 감소했고, 인스턴트라면 67.9%, 간장 36.0% 감소하는 등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식품과 음료 등에서 대폭적인 수출 감소를 보였다.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