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불매운동에도 하이브리드 자존심 지킨 렉서스...현대·기아차 ‘호시탐탐’

렉서스 ES300h, 수입차 3위·하이브리드 1위 수성
현대·기아차, 올해 하이브리드 판매량 10% 이상 증가

  • 기사입력 : 2019년10월07일 13:19
  • 최종수정 : 2019년10월07일 13: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일본 불매운동으로 일본차 브랜드가 4개월째 고전하고 있지만, 렉서스는 ES300h 하이브리드를 앞세워 자존심을 지키고 있다. 현대·기아자동차도 하이브리드 총공세에 나서며 렉서스가 차려놓은 국내 하이브리드 시장을 노리고 있다.   

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들어 9월까지 ES300h 판매량은 6294대로, 수입차 중 3위에 올랐다. 

렉서스는 올해 일본 브랜드 중 유일하게 누적 1만426대를 기록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 7890대 판매량과 비교하면 32.1% 증가한 것이다.

불매운동에도 렉서스의 질주가 멈추지 않는 것은 하이브리드 모델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확고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수입차 판매 관계자는 “불매운동이 있더라도 ‘하이브리드=일본차’라는 공식이 깨지지 않고 있다”며 “특히 렉서스 ES300h의 경우 여전히 구입 문의가 많은 모델”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2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커넥트 투'에서 풀체인지된 렉서스 '뉴 제너레이션 ES300h'이 전시되고 있다. 2018.10.02 deepblue@newspim.com

이와 함께 혼다도 올들어 9월까지 6456대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22.1% 증가했다. 불매운동이 불거진 7월 혼다코리아는 468대 판매에 이어, 8월 138대 판매했으나 지난달 166대 판매하며 회복세를 보였다. 지난달 모델별 판매량은 어코드 1.5T 33대, 어코드 하이브리드 45대, CR-V 48대 등이다.

다만, 지난 6월 취임한 이지홍 혼다코리아 신임 대표이사가 공언한 것처럼 올해 1만1000대 판매는 희박해보인다. 하반기 신차도 없다. 

또 다른 일본차인 토요타와 닛산 등은 감소세이다. 올들어 9월까지 누적 판매 기준 토요타(8100대 -32.1%), 인피니티(1376대, -13.8%), 닛산(2299대, -39.6%)은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줄었다.

이런 가운데, 국산 차종도 하이브리드 기술력을 바탕으로 판매가 늘어나고 있다.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올해 국내 판매된 하이브리드차 총 7만2744대 중 현대차와 기아차가 5만1248대를 차지했는데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각각 20.8%, 10.9% 증가했다.

라인업도 다양하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쏘나타, 그랜저, 코나가 하이브리드 모델로 출시됐고 기아차의 경우 K5, K7, 니로가 판매 중이다.

이 중 현대차 그랜저 하이브리드가 2만611대로 1위, 기아차 니로와 K7 하이브리드가 각각 1만5049대, 6630대로 2~3위를 기록했다. ES300h의 경우 6294대로 국내 시장에서 판매량 4위를 지켰다. 

렉서스의 선방에도 불매운동이 길어질 경우 현대·기아차가 렉서스 하이브리드 점유율을 빼앗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도 나온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악영향이 있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최근 불매운동의 성격이 집요해지고 국산 하이브리드차 판매가 늘고 있어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판매량 감소를 겪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렉서스 소비자층과 현대·기아차 하이브리드 소비자층이 달라 예단하기 어렵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토요타는 지난 1997년 12월 세계 최초 양산 하이브리드 자동차 프리우스를 발표해 2000년부터 북미와 유럽 등 해외 판매에 나섰다. 국내에는 2003년 프리우스를 출시하며 ES300h와 함께 하이브리드 시장을 형성해왔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