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중남미

최고치 랠리 브라질 증시, 펀드 '골드러시' 뜨겁다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10월23일 09:18
  • 최종수정 : 2019년10월23일 09: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브라질 주식펀드가 기록적인 자금 유입을 연출해 주목된다.

국내 투자자들이 공격적인 '사자'에 나선 가운데 보베스파 지수가 올들어 20% 급등, 발을 뺀 해외 투자자들이 동요하는 모습이다.

브라질 헤알화 [사진= 로이터 뉴스핌]

브라질 상원이 연금 개혁안을 최종 승인하면서 사상 최고치로 뛴 증시가 당분간 상승 탄력을 이어갈 것으로 월가는 내다보고 있다.

22일(현지시각) 브라질 증시의 보베스파 지수는 1.28% 급등하며 10만7381.10에 거래, 사상 최고치 기록을 세웠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날 상원은 연금 개혁안을 승인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이를 계기로 기업들의 경기 신뢰 및 투자가 크게 개선되는 한편 실물경기와 금융시장으로 훈풍이 확산될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브라질 주식 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F)는 이미 골드 러시를 연출하는 상황. 연금 개혁안 통과가 투자자들의 '사자'를 부추길 전망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올들어 9월 말까지 브라질 주식펀드로 순유입된 자금이 477억헤알(115억달러)에 달했다.

이는 데이터 집계가 시작된 지난 2006년 이후 최고치에 해당한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41억헤알의 매도를 기록한 반면 국내 투자자들이 공격적인 매수에 나선 결과다.

이와 별도로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이 운용하는 아이셰어 MSCI 브라질 ETF로 지난 18일 기준 한 주 사이 1억2600만달러의 자금이 밀려 들었다. 이는 8개월래 최대 기록이다.

투자 자금이 홍수를 이룬 가운데 보베스파 지수는 연초 이후 20% 랠리했지만 시장 전문가들은 추가 상승에 기대를 걸고 있다.

브라질 중앙은행이 금리를 추가로 인하할 여지가 높아 채권에 대한 주식의 상대적인 투자 매력이 매수 심리를 자극하고 있고, 연금 개혁이 주식시장에 추가 상승 동력을 제공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브라질의 기준금리는 6.5%로 1996년 이후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월가의 이코노미스트는 연말 기준금리 전망치를 4.5%로 제시하고 있다. 이는 지난주 4.75%에서 하향 조정된 수치다.

알리안츠번스타인의 모간 하팅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금리인하가 주식시장의 추가 상승을 이끌 전망"이라며 "포트폴리오 내 라틴 아메리카 자산 가운데 브라질 주식의 비중이 가장 크다"고 전했다.

채권시장에서 통화정책 기조를 빌미로 차익을 실현하는 움직임이 두드러지고, 채권에서 주식으로 자금 로테이션이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UBS의 토니 볼폰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의회의 연금 개혁안 통과가 브라질 경제와 주식시장에 커다란 호재"라며 "개혁 가능성을 겨냥해 주식을 적극적으로 사들인 국내 투자자들이 회의적인 시각으로 매도에 무게를 둔 외국인 투자자들을 보기 좋게 누른 셈"이라고 말했다.

투자자들은 해외 투자자들의 브라질 주식시장 '유턴' 여부를 주시하고 있다. 이 경우 최고치를 찍은 주가가 고점을 높이는 데 힘을 실어줄 것이라는 기대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