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기타

"월 150원" 홍콩 부동산 과격 시위에 자존심 붕괴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10월22일 16:22
  • 최종수정 : 2019년10월24일 0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전세계에서 가장 비싼 부동산 시장으로 꼽히는 홍콩에 이변이 속출하고 있다.

과격 시위가 20주에 걸쳐 이어지면서 건물주들이 임대료를 과감하게 인하하는 한편 공실률이 가파르게 치솟는 상황이다.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격화되는 가운데, 한 시위자가 경찰에 벽돌을 던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른바 송환법 개정에 반대하고 나섰던 시위대들이 최근 들어 반중 감정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면서 중국 기업인들의 상업용 부동산 임대가 급감했다.

22일 부동산 컨설팅 업체 콜리어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홍콩의 상업용 오피스 시장에 '폭탄 세일'이 확산되고 있다.

입주 후 첫 3개월간 임대료를 월 100홍콩달러로 떨어뜨리거나 공짜 입주 혜택을 제공하는 건물주도 늘어나고 있다.

심지어 월 1홍콩달러짜리 임대 공고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고 업계 전문가들은 전했다. 일부 상업용 건물은 임대료를 60%까지 깎아 내렸다. 전세계에서 가장 비싼 부동산 시장에서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얘기다.

건물주들이 임대료를 후려치는 한편 각종 혜택을 내세우고 있지만 빈 곳이 늘어나는 실정이다. 지난 9월 오피스 빌딩의 평균 공실률이 7.4%로 14년래 최고치를 나타냈고, 홍콩의 대표적인 번화가로 꼽히는 코즈웨이 베이에는 소매 영업점 열 곳 중 한 곳이 텅 비었다.

전망도 흐리다. 이날 모간 스탠리는 내년 홍콩의 상업용 건물 임대료 중간값이 10% 급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노른자위 상업 지구를 중심으로 거리 곳곳이 과격 시위로 아수라장이 된 데다 건물 파손으로 정상적인 영업이 어려워지자 부동산 시장이 홍역을 치르고 있다.

반중 시위가 크게 확대되면서 은행부터 음식점, 스마트폰 판매점까지 중국 업체들이 타깃이 된 상황도 부동산 시장을 흔들고 있다.

올해 1~3분기 홍콩 센트럴의 임대 오피스에서 중국인 입주자의 비중이 14%로, 2018년 58%와 2017년 57%에서 급감했다.

미들랜드 커머셜의 제임스 마크 이사는 홍콩의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와 인터뷰에서 "사회적 혼란이 상업용 오피스 시장에 한파를 몰고 왔다"며 "과격 시위가 종료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고, 기업들은 커다란 불확실성에 비즈니스를 축소하는 움직임"이라고 전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