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기타

반중 시위 격화, 홍콩 거주 중국인들 '공포에 떤다'

  • 기사입력 : 2019년10월22일 07:20
  • 최종수정 : 2019년10월22일 0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지난 1995년부터 홍콩에 거주하며 헤지펀드를 운용중인 한 중국인은 자녀들에게 바깥에서 표준 중국어 만다린을 사용하지 않도록 신신당부하고 있다.

광둥어를 사용하는 홍콩에서 만다린으로 말했다가 예기치 못한 불상사를 당할 수도 있다는 불안감에서다.

범죄인 인도 법안 수정을 막기 위해 시작된 홍콩의 과격 시위가 20주에 걸쳐 지속, 최근 들어 반중 시위로 확산되자 홍콩에 거주하는 중국인들의 불안감이 날로 커지고 있다고 21일(현지시각)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홍콩 완차이 지구에서 벌어진 반중국 정부 시위에서 경찰이 쏜 최루탄을 피해 달리는 시위대. 2019.10.06. [사진=로이터 뉴스핌]

외출하기 전 시위 관련 뉴스를 검색하고, 위험 지대를 미리 파악하는 것은 물론이고 비즈니스를 중국으로 옮기거나 가족을 캐나다를 포함해 안전한 영어권으로 보내려는 이들도 늘어나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약 750만명의 홍콩 인구 가운데 중국 출신의 전문직 종사가와 기업가가 100만명을 웃도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1997년 영국령이던 홍콩이 중국에 반환된 이후 금융권을 중심으로 각 업계의 전문가와 기업인이 전세계 비즈니스 허브인 홍콩으로 앞다퉈 이주한 결과다.

하지만 중국판 애플로 통하는 샤오미의 홍콩 매장이 시위대의 공격을 받는 등 폭력의 수위가 날로 높아지는 데다 반중 감정이 고조되면서 극심한 불안감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홍콩의 거리와 건물 곳곳에는 시위자들이 스프레이로 적은 '중콩은 중국이 아니다'라는 내용의 글귀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중국과 나치를 조합한 '차이나치(Chinazi)'와 같이 극심한 혐오감을 담은 문구들이 홍콩에 거주하는 중국인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

소셜 미디어를 필두로 온라인 세계에서도 '중국으로 돌아가'라는 내용의 메시지가 꼬리를 물고 있다.

외출을 했다가 중국인이라는 이유로 폭행을 당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고, 은행부터 음식점, 샤오미 매장을 포함한 소매 영업점까지 중국 업체들을 대상으로 무차별적인 공격이 끊이지 않는 상황이다.

직장에서 정치적 사안에 대한 대화는 금기시 되고 있다. 금융 컨설팅 업체 퀸란 앤 어소시어츠의 벤자민 퀸란 최고경영자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직원들이 이번 사태에 대한 말을 꺼내지 않도록 당부하고 있다"며 "하지만 사생활과 직장 생활을 명확하게 구분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고, 정치적인 혼란이 사내 분위기를 망치고 있다"고 전했다.

홍콩에서 8년째 거주 중인 한 중국인은 "다들 만다린 사용을 극도로 꺼리고 있다"며 "모두가 불안에 떨고 있다"고 전했다.

한 여성 헤지펀드 운용자는 "상하이나 베이징으로 옮기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