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文 시정연설] 조국 의식했나…32분 동안 '공정' 단어 27번 언급

'경제' 언급은 29회... '포용'보다 '혁신' 강조

  • 기사입력 : 2019년10월22일 12:33
  • 최종수정 : 2019년10월22일 13: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22일 시정연설에서 가장 눈에 띈 변화는 '공정사회'에 대한 강조였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 입시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르며 문 대통령은 교육에서의 공정성 확보를 수차례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국민들께서 가장 가슴 아파하는 것이 교육에서의 불공정"이라며 "최근 시작한 학생부종합전형 전면 실태조사를 엄정하게 추진하고 고교서열화 해소를 위한 방안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 대통령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19.10.22

특히 약 32분 동안 진행된 이번 연설에서 '공정'이라는 단어는 27번이나 등장했다. 지난해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공정'에 대한 언급은 10번에 그쳤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조 전 장관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자녀 입시 특혜 의혹이 불거지며 사회적으로 '공정성' 이슈가 크게 부각된 탓으로 보인다.

특히 교육 분야에서 학생부종합전형 폐지 및 정시 확대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에서 교육 공정성 문제를 더욱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요구는 제도에 내재 된 합법적인 불공정과 특권까지 근본적으로 바꿔내자는 것"이라며 "사회지도층일수록 더 높은 공정성을 발휘하라는 것이다. 대통령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갖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공정이 바탕이 되어야 혁신도 있고 포용도 있고 평화도 있을 수 있다"며 경제·사회·교육·문화 전반에서 '공정사회'가 가장 밑바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아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앞서 여당 의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2019.10.22.

이날 문 대통령이 가장 많이 언급한 단어는 국민(33회)이었다. 그 뒤는 경제(29회)가 따랐다. 경제에 대한 언급 역시 지난해(27회)보다 소폭 늘어났다.

문 대통령이 '경제'에 대한 운을 떼며 함께 수식한 단어는 '혁신적이고 포용적이고 공정하고 평화적인'이다. 그는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 우리가 가야 할 길"이라고 힘줘 말했다.

다만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토대 격인 '소득주도성장'은 이번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언급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2018·2019년 시정연설에서 소득주도성장을 언급한 바 있다.

또한 '혁신'에 대한 언급(20회)이 '포용'(14회)을 앞질렀다. 지난해 연설에서는 포용(18회)이 혁신(12회)보다 많이 언급됐었다.

'평화'에 대한 언급은 11회로 지난해(8회)보다 늘어났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