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캐리 람, 시위대 요구 일부 수용 가능 시사...유화 제스처 '관심'

  • 기사입력 : 2019년10월22일 06:07
  • 최종수정 : 2019년10월22일 06: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시위대 요구를 일부 수용할 용의가 있음을 시사해 관심이다.

21일(현지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람 장관은 전날 TVB와의 인터뷰에서 경찰 진압 과정에 대한 경찰민원처리위원회(IPCC) 조사가 논쟁을 종식하지 못한다면 독립 조사위원회를 포함해 사회가 받아들일 방안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6일(현지시간) 정책 관련 연설을 마친 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2019.10.16. [사진=로이터 뉴스핌]

독립 조사위원회 설치는 시위대 요구로, 그간 람 장관은 이러한 요구를 일축해왔다.

인터뷰서 람 장관은 IPCC 조사가 7월 21일 위안랑 백색테러, 8월 31일 프린스에드워드역 시위 진압, 산욱링 구치소의 실태 조사 등에 집중될 것이며, IPCC가 연내 조사결과를 제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위대의 사면 요구에 대해 여러 차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던 람 장관은 사면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그는 "죄를 묻지 않고 석방하는 것은 법치주의에 어긋나는 것으로, 이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을 것"이라며 원칙적 입장을 고수하면서도, 시위에 참가했다가 기소된 미성년 학생들을 위해 특별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경찰 조직을 개혁해야 한다는 시위대의 주장에 대해 떨어진 시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경찰 개혁 필요성을 검토하겠다는 입장도 덧붙였다.

한층 유화된 람 장관의 이번 발언에 야당에서는 오는 11월 24일 구의원 선거 참패를 막기 위한 조치라는 비난이 나왔다. 점차 격화되는 송환법 반대 시위에 현재 범민주 진영이 구의원 선거에서 압승을 거둘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논란 속 전날 일본을 방문한 람 장관은 22일 일본 도쿄 왕궁에서 열리는 즉위식에 참석한 뒤 이날 저녁 홍콩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