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쌍용건설, 두바이 현장에 '디지털 공사관리 플랫폼' 적용

QR코드 스캔해 공종별 진행사항 파악

  • 기사입력 : 2019년10월21일 15:35
  • 최종수정 : 2019년10월21일 15: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쌍용건설이 두바이 로얄 아틀란티스 리조트&레지던스 현장에 '디지털 공사관리 플랫폼'을 적용했다고 21일 밝혔다.

디지털 공사관리 플랫폼은 스마트기기용 앱(App)으로 건물 벽면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하면 공종별 진행 사항을 확인하거나 업데이트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두바이 로얄 아틀란티스 리조트 & 레지던스 현장 직원들이 건물 벽면에 부착된 QR코드를 통해 실시간 공사 현황을 확인하고 있다. [제공=쌍용건설]

검측 결과 코멘트 달기, 사진 기록, 선행 작업 완료 후 후속 공종 책임자에게 알람 전송, 최대 100GB까지 누적된 클라우드 데이터를 도표나 그래프로 시각화할 수도 있다. 쌍용건설은 독일의 공사관리 소프트웨어 전문업체인 사블로노(SABLONO)와 협력해 시스템을 개발했다.

쌍용건설이 이 시스템을 도입한 이유는 초대형 현장으로 현장 근로자간 공사 진척도를 파악 및 공유가 어려웠기 때문이다.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은 일 평균 1만명에 달하는 근로자가 약 3300개 장소에서 다양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객실과 복도 등 벽체가 있는 작업공간에 2700여 개의 QR코드를 부착해 각각의 작업공간 별로 앞선 공종의 진행상황을 확인한 후 즉각적인 후속 공정 투입이 가능해졌다.

두바이 로얄 아틀란티스 리조트&레지던스는 벽돌을 듬성듬성 쌓아놓은 듯한 독특한 외관으로 갖고 있다. 수영장만 109개가 들어서는 고난도 공사로 호텔 3개동 795실과 레지던스 3개동 231가구가 들어선다. 공사비도 단일 호텔 공사로서는 이례적으로 약 1조원에 달한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선행·후행 공정 간 작업 연결이 제대로 이뤄져야 공기 지연을 막고 안전시공도 가능하다"며 "QR코드 기반의 시스템을 통해 현장 상황을 파악하는데 투입되는 비용과 시간을 대폭 줄이고 업무 생산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