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대우건설, 1017억 규모 이라크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수주

올해 이라크서 네 번째 공사 수주…누적 약 5500억원
이라크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 기사입력 : 2019년10월21일 13:19
  • 최종수정 : 2019년10월21일 13: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대우건설은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 코르 알 주바이르에서 8600만 달러(한화 약 1017억원) 규모의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를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김형 대우건설 사장과 사파 알파야드 이라크 항만청 사장이 이라크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계약서를 들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김형 대우건설 사장은 지난 19일 바스라주에 있는 이라크 항만청에서 사파 알파야드 항만청 사장과 이라크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를 수의계약으로 체결했다. 김형 사장은 이라크 현지에서 이번 수주 계약을 직접 진두지휘했다.

이 공사는 움 카스르 지역과 알 포 지역을 연결하는 침매터널 함체를 제작하기 위한 제작장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공사 발주처는 이라크 항만청이며 공사기간은 착공 후 20개월이다. 

이라크 정부는 유일 심해항인 알 포 신항만을 터키 및 인근 국가 철도사업과 연계 개발해서 세계 12대 항만으로 만들 계획이다.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공사는 그 계획의 일환이다. 또한 알 포 신항만 사업은 향후 해군기지, 정유공장, 주택단지를 비롯한 후속공사가 연이어 발주될 예정이다. 

이번 수주로 대우건설은 올해 이라크 지역에서 △방파제 추가 공사(3월) △컨테이너터미널 1단계 공사(4월) △진입 도로 공사(8월)에 이어 총 4개 사업을 수주했다. 누적 계약금액은 4억6000만 달러(약 5500억원) 규모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이라크에서 연이어 수주한 것은 발주처가 기존에 수행한 공사에서 우리 회사의 기술력과 현장관리능력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라며 "발주처와의 신뢰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향후 이라크를 나이지리아를 잇는 제2의 대표 해외 전략 거점 시장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