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재선 낙방한다" 트럼프, 참모들 경고에 무역 휴전

  • 기사입력 : 2019년10월19일 08:11
  • 최종수정 : 2019년10월19일 18: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로 예정됐던 관세 인상을 보류하기로 하고, 류허 중국 국무원 경제 담당 부총리와 무역 휴전을 결정한 데는 백악관 참모들의 경고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서한을 전달하는 류허 부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중국과 무역 전면전이 지속될 경우 경제적 충격은 물론이고 내년 대통령 선거에서 승기를 잡기 어려울 것이라는 주장을 트럼프 대통령이 심각하게 받아들였다는 얘기다.

18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워싱턴D.C에서 미국 측과 무역 실무 교섭 및 고위급 담판이 열렸던 지난주 백악관에서 참모들이 트럼프 대통령과 별도의 회동을 갖고 무역 마찰의 후폭풍을 강하게 경고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주축이 된 브리핑에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물망에 올랐던 경제학자 스티븐 무어와 공화당 이코노미스트 로렌스 린지가 참석했다.

무어는 WSJ과 인터뷰에서 "내년 대선에서 경제가 결정적인 변수가 될 것이라는 사실과 무역 마찰이 부정적인 요인이라는 점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적극적으로 부각시켰다"며 지난주 비공식 회의의 분위기를 전했다.

백악관 안팎의 석학들이 내놓은 의견을 듣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 정책 매파로 통하는 피터 나바로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을 뒤늦게 불러 들였다.

평소 중국에 대한 대규모 관세가 미국 경제에 타격을 주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나바로 국장이 내놓은 의견은 전해지지 않았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부터 2500억달러 물량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25%에서 30%로 인상하기로 했던 계획을 접고 이른바 스몰딜에 합의했다.

앞서 그는 주요 쟁점을 모두 포괄하는 '빅 딜'을 원한다며 부분적일 합의를 요구하는 중국과 대립각을 세운 바 있다.

한편 이날 로이터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이 열리는 칠레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합의문에 서명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