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철희가 불 붙인 86그룹 물갈이론…與 내부 "착시일 뿐" 반발

불출마 선언 이철희 "이제 비워주고 비켜설 때"
86그룹 "미리 정한 기준대로 실력대로 평가 받겠다"

  • 기사입력 : 2019년10월19일 07:44
  • 최종수정 : 2019년10월19일 07: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전략통으로 꼽히던 이철희 의원이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지난 15일 불출마를 선언하며 "더 젊고 새로운 사람들이 새롭게 나서서 하는 게 옳은 길이라 판단한다"며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 쇄신론을 주장했다. 이 의원은 지난 7월 출간된 '386 세대유감'의 추천사에서도 "사회의 주도권을 잡은 지 어언 20년, 너무 오래 머물고 있다"며 "이젠 비워주고 비켜설 때"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여권 내 반응은 뜨뜻미지근했다. 86그룹으로 분류되는 한 의원은 18일 기자와 만나 "쇄신론을 내걸었다고 쉽게 물러날 사람이 있을지 의문"이라며 "실력대로 평가를 받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다른 86그룹 의원도 "차기 총선에서 본인이 어렵다고 판단한다면 몰라도 스스로 자리를 내놓긴 어려울 것"이라며 "미리 공천 규칙을 정한 만큼 이에 따를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kilroy023@newspim.com

◆당정청 중심으로 떠오른 86그룹…조국 국면에서 불거진 세대 교체론

한국 사회에서 86그룹에 대한 반감은 '조국 국면'을 전후로 폭발했다. 민심은 2030세대를 중심으로 빠르게 이탈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2030세대 이탈이 하루 이틀은 아니었지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의혹보도가 이어지면서 불이 붙었던 것도 없잖아 있다"라며 "자녀 입시와 부동산은 한국 여론의 역린인데 조 전 장관 국면에서 제대로 자극받은 모양"이라고 말했다.

이철희 의원이 추천사를 쓴 '386 세대유감'이 정치사회 베스트셀러로 올라선 것도 이러한 시대적 흐름이 반영된 셈이다.

'386 세대유감' 저자들은 386세대를 "대한민국에서 가장 크고 가장 강력한 세대"라고 칭했다. 또 386세대가 "독재자가 허용한 효율과 성장의 과실을 맛보고 교육개혁조치의 수혜를 한 몸에 받고 반(半)독재자가 내민 200만 호 아파트 건설 카드와 청약통장 덕에 일찌감치 내 집 마련의 기회를 얻어 중산층에 진입"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당정청의 중심을 잡고 있는 이들은 86그룹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해 강기정 청와대 민정수석·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유은혜 사회부총리·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대표적인 86그룹이다. 송영길·조정식 등 4선 의원부터 초선 의원인 기동민·김한정 의원까지 모두총선에  80년대에 대학을 다닌 60년대생이다.

이들은 사회 기득권이 됐다는 지적에 일견 동의하면서도 '착시'라고 선을 그었다. 86그룹의 한 의원은 "우리 세대가 기득권이라는 점에 동의하지 않을 사람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세월이 흐르면 지금의 2030세대가 주류로 올라설 것이고 밀레니얼 세대에게 비슷한 비판을 듣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하고 있다. 2019.10.16 leehs@newspim.com

◆"물러날 사람 물러날 때 알지 않겠나…공천 규칙 따르겠다"

민주당은 공천 규칙을 지난 5월 초 일찌감치 확정지었다. 현역의원 경선 원칙·전략공천 최소화·정치 신인 10~20% 가산점 등이 골자다. 또 하위 20%로 평가된 의 원에게 20% 감산하기로 했다. 하위 평가 감사 규정은 지난 총선 당시 10% 감산보다 강화됐다. 

당내 86그룹 의원들은 미리 공천 규칙을 확정했다는 점을 들고 있다. 앞서 이인영 원내대표도 지난 8월 14일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86그룹이 기득권이 됐다는 지적에 "최선을 다하겠지만 잘못했다는 평가가 나오면 미련 없이 후배들에게 내줄 것"이라면서 "후배 세대들과 경쟁을 통해 밀려난다면 아름다운 패배라고 생각하고 기꺼이 수용하겠다"고 답했다.

민주당 지도부의 한 의원도 "당선 가능성이 있는데도 물러나라는 압박은 오히려 분열을 낳을 것"이라며 "현역이 아무리 유리하다고 해도 물러날 때를 아는 현역 의원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김대중 전 대통령이 추진했던 '젊은 피 수혈'이 아쉽다는 지적도 끊이지 않는다. 앞서 86그룹은 지난 16대 총선을 앞둔 2000년 새천년민주당에 대거 영입됐다. 이인영·송영길·우상호 의원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 86그룹은 탄핵 열풍을 타고 17대에서 대거 당선됐다.

중진 물갈이론이 끊이지 않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중진 의원들 사이에서는 "이해찬 대표와 악수를 하면 안된다"는 우스개가 퍼지기도 했다. 불출마를 선언한 이 대표와 악수를 하면 불출마를 선언해야 한다거나 혹은 험지인 대구경북이나 PK 출마를 해야 한다는 우스개다. 

민주당 관계자는 "조국 국면에서 86그룹에 대한 쇄신 요구가 불붙은 만큼 차기 총선에서도 참신한 인재영입과 체질 개선이 포인트가 될 것"이라면서도 "중진이라는 이유만으로 험지로 몰아낸다면 이 또한 '유권자 무시'로 비춰지고 당 내 분란의 씨앗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