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철희,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한 번 더 한다고 정치 바꿀 자신 없어"

당내 핵심 전략통 역할…구로을 출마 가능성 거론되기도
"정치가 해답 주기는 커녕 문제 돼버려…절망에 익숙해졌다"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10:30
  • 최종수정 : 2019년11월19일 07: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21대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국회의원을 한 번 더 한다고 해서 우리 정치를 바꿔놓을 자신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당의 대표적인 '전략통'으로 꼽히는 이 의원은 그간 내년 총선에 불출마하겠다는 의사를 공공연히 밝혀왔다. 그러나 당의 핵심 '전략통' 역할을 하며 본인 의사와 무관하게 출마를 권유받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전 원내대표(오른쪽)와 이철희 의원이 지난 2월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5.18 특별법 개정안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19.02.20 kilroy023@newspim.com

이 의원은 이날 "조국 얘기로 하루를 시작하고 조국 얘기로 하루를 마감하는 국면이 67일 만에 끝났다. 그동안 우리 정치는 지독하게 모질고 매정했다. 상대에 대한 막말과 선동만 있고, 숙의와 타협은 사라졌다"며 "이런 정치는 공동체의 해악"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상대를 죽여야 내가 사는 정치는 결국 여야, 국민까지 모두를 패자로 만들 뿐"이라며, 특히 "민주주의는 상호존중과 제도적 자제로 지탱되어왔다는 지적, 다른 무엇보다 민주주의자로 기억되고픈 제게는 참 아프게 다가온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어 "우리의 민주주의는 정치의 상호부정, 검찰의 제도적 방종으로 망가지고 있다. 정치가 해답(solution)을 주기는커녕 문제(problem)가 돼버렸다"면서 "정치인이 되레 정치를 죽이고, 정치 이슈를 사법으로 끌고 가 그 무능의 알리바이로 삼고 있다"고 질타했다.

검찰을 향해서도 "제 눈의 들보는 외면하고 다른 이의 티끌엔 저승사자처럼 달려든다"며 "급기야 이제는 검찰이 정치적 이슈의 심판까지 자처하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을 작정이다. 국회의원으로 지내면서 어느새 저도 무기력에 길들여지고, 절망에 익숙해졌다. 멀쩡한 정신을 유지하기조차 버거운 게 솔직한 고백"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또 "처음 품었던 열정도 이미 소진됐다. 더 젊고 새로운 사람들이 새롭게 나서서 하는 게 옳은 길이라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전날 사퇴한 조국 법무부장관을 향해 "외롭지 않으면 좋겠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는 "그에게 주어졌던 기대와 더불어 불만도 수긍한다"면서도 "개인 욕심 때문에 그 숱한 모욕과 저주를 받으면서 버텨냈다고 보지 않는다. 그 자리가 그렇게 대단할까. 검찰개혁의 마중물이 되기 위한 고통스런 인내였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불출마 의사를 밝힌 여당 의원은 이해찬 당대표와 원혜영·김성수·제윤경 의원 등이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당에 불출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등도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을 가능성이 거론된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