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아시아 증시] 브렉시트 합의에도 日닛케이 제외 모두 하락

  • 기사입력 : 2019년10월18일 17:09
  • 최종수정 : 2019년10월22일 09: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18일 아시아 주요 증시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일본 닛케이225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18% 오른 2만2492.68엔으로 마감했다. 주간으로는 4.36% 올랐다. 토픽스(TOPIX) 지수는 0.13% 내린 1621.99엔으로 장을 마쳤다. 주간으로는 1.67% 뛰었다.

닛케이지수는 브렉시트 합의안 타결 소식에 반등했다. 또한 대만 TSMC의 3분기 호실적에 기술주는 크게 뛰었다.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상임의장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EU 정상회의에서 브렉시트 합의안 초안이 만장일치로 승인됐다고 밝혔다. 합의안은 북아일랜드를 포함해 영국 전체를 EU 관세동맹에서 탈퇴시키는 대신 브렉시트 후 북아일랜드가 EU의 세관 및 관세 규정을 따르고 유럽사법재판소의 감독을 받게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다만, 영국 의회 비준 절차가 아직 남아있기 때문에 불확실성이 완전히 해소되진 않았다. 야당과 집권 보수당의 연정 파트너인 북아일랜드민주연합당(DUP) 등은 합의안에 반발하고 있다.

세계 반도체 파운드리 1위 업체인 대만 TSMC는 사상최대 분기 영업이익 증가율을 나타내 제조업계의 업황 회복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17일 TSMC는 올 3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12.6% 증가하고 순이익은 13.5% 늘었다고 밝혔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상승했다. 스크린 홀딩스와 섬코는 각각 7.89%, 4.26% 뛰었다. 무라타제작소도 1.2% 올랐다. 

중국 증시는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27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하자 경기 위축 우려가 커지면서 하락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일대비 1.32% 내린 2938.14포인트로 하루를 마쳤다. 주간으로 1.19% 내렸다. 선전성분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6% 하락한 9533.51 포인트에 마감했다. 상하이와 선전증시에 상장된 대형주를 모아 놓은 CSI300은 1.42% 하락한 3869.38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주간으로 1.08% 내렸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올해 3분기 GDP 성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6.0% 성장했다. 중국 당국이 올해 초 성장률 목표로 제시한 6~6.5%에는 부합했지만 성장률은 올해 1분기(6.4%) 이후 계속해서 하락곡선을 그리고 있다. 최근 몇 달간 중국 경제 지표의 하락세는 국내외 수요 저하를 시사하고 있다.

더욱이 앞으로는 정부의 경기 부양책 효과도 크게 기대할 수 없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애널리스트들은 이미 시행된 경기 완화 정책으로 부채가 쌓여 있어 공격적 경기 부양책에도 효과가 제한적이라고 진단했다.

홍콩증시는 하락장을 연출했다. 오후 4시 48분 기준 항셍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0.59% 내린 2만6690.27포인트, H지수(HSCEI)는 0.57% 하락한 1만528.05 포인트를 지나고 있다.

대만 가권지수는 0.06% 내린 1만1180.22포인트에 장을 마쳤다.

18일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 [자료=인베스팅닷컴]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