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일본行 이낙연 총리, 24일 오전 아베 총리 면담 '최종 조율중'

22일 나루히토 천황 즉위식 행사 참석
23일 아베 총리 내외 주최 공식 만찬
24일 오전 아베 총리 면담 아직 조율중

  • 기사입력 : 2019년10월18일 15:25
  • 최종수정 : 2019년10월18일 16: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일본 나루히토(德仁) 천황 즉위식에 참석하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 방문 마지막날인 24일 아베 신조 총리와의 만남을 최종 조율 중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도 이날 아베 총리와의 면담을 통해 전달될 수 있다는 관측이 높아졌다. 국무총리를 보좌하는 국무조정실장은 문 대통령의 친서 전달 여부와 관련해 '확정된 것이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18일 총리실 등에 따르면 이낙연 총리는 일본 방문일정 마지막 날인 24일 쓰치야 중의원 의원 면담과 주요 경제인 초청 오찬에 앞서 아베 총리와의 면담을 최종 조율하고 있다. 현재로서는 이날 오전 시간대 총리 관저에서 면담이 이뤄질 계획이다.

이 총리의 일본 공식일정을 보면 22일 나루히토 천황 즉위식 행사에 참석 후 고(故) 이수현 의인 추모비 헌화 및 한인상가 방문이 예정됐다. 이수현 의인은 지난 2001년 신오쿠보역 선로로 추락한 일본인을 구하려다 목숨을 잃은 바 있다. 이날 저녁 시간에는 궁정 연회에 참석한다.

이낙연 국무총리 [뉴스핌 DB]

23일에는 일한의원연맹 조찬을 시작으로 도쿄 소재 대학을 찾아 일본 젊은이들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이어 동포대표 초청 오찬간담회, 야마구치 공명당 대표 면담, 에다노 입헌민주당 대표 면담, 한일 문화교류 현장 방문, 모리 전(前)총리 면담이 예정돼 있다.

아베 총리 내외 주최 공식 만찬 다음날인 24일에는 아베 총리 면담이 이뤄질 예정이다. 아베 총리 면담은 최종 조율 중이다. 끝으로 이 총리는 쓰치야 중의원 면담, 주요 경제인 초청 오찬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친서 관련 질문에 대해 "명확하게 친서를 우리가 준비하고 있다고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면서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정치는 정치고, 경제는 경제로 이를 분리해서 봤으면 좋겠다는 우리의 기본 입장이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베 신조 총리와의 회담을 통한 문 대통령의 친서 전달 여부를 묻는 일본 아사히 신문 인터뷰에서 이 총리는 "대통령과 매주 월요일에 회의를 하는데 지난 14일 대통령으로부터 (아베 총리에게) 친서를 보내면 어떻겠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친서를 써주십시오'라고 대답했다"고 밝힌 바 있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국무조정실 국정감사를 통해 "(문 대통령의 친서 전달 여부는) 아직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총리의 일본 방문 이후 한일관계의) 막혔던 경색국면이 풀리길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국무조정실, 국무총리비서실, 공정거래위원회 등 종합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18 leehs@newspim.com

 

jud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