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 아베, 이낙연 총리와 24일 회담 최종 조정

  • 기사입력 : 2019년10월17일 15:12
  • 최종수정 : 2019년10월17일 15: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는 24일 이낙연 국무총리와 개별 회담을 갖는 방향으로 최종 조정하고 있다고 17일 산케이신문과 TBS 등 일본 언론이 전했다. 

이 총리는 22일 열리는 나루히토 덴노(徳仁天皇·일왕)의 즉위 의식에 참석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하며 24일까지 머물 예정이다.

TBS방송은 "강제징용 문제와 수출규제 강화 조치 등 한일관계가 악화되는 상황에서 정상회담이 1년 이상 열리지 않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 총리는 지일파로 알려져있으며 한국 정부 내 2인자이기 때문에 회담에선 관계 타개 등에 대한 의견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전날 참의원(상원) 예산위원회에서 "한국은 중요한 이웃으로 대화는 언제나 계속돼야 한다"이라며 "그런 기회를 닫을 생각은 없다"고 말하며 대화에 전향적인 자세를 보였다. 

다만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등으로 인해 한국이 한일 청구권협정 위반상황을 방치하는 등 신뢷관계를 훼손했다며 "우선은 국가와 국가의 약속을 준수함으로써 건전한 관계로 되돌릴 계기를 마련할 것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답변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