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이낙연 가져갈 문 대통령 친서, 靑 "정치·경제 분리 우리 입장은 유지"

"한일 갈등, 대화 통해 문제 풀기를 바란다"
"日 수출규제, 100일 넘었는데 변화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10월18일 11:44
  • 최종수정 : 2019년10월18일 17: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오는 22~24일 나루히토 일왕 즉위를 축하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하는 이낙연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전달할 가능성을 언급한 가운데 청와대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8일 기자의 친서 관련 질문에 대해 "명확하게 친서를 우리가 준비하고 있다고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면서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정치는 정치고, 경제는 경제로 이를 분리해서 봤으면 좋겠다는 우리의 기본 입장이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낙연 한국 총리(좌)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뉴스핌(좌)·로이터(우)]

이 관계자는 이와 함께 "한일 간 미래지향적 관계가 형성되기를 바라며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기를 바란다는 점에 대해서도 변함이 없다"며 "다만 현재 일본 수출 규제가 시작된 지 100일이 넘었음에도 변화가 없다는 점도 같이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우리 정부가 일본과의 대화를 통한 한일 갈등 해소를 희망하면서도 우선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가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도 "앞으로 어떤 정상들과의 정상회담이 있을지에 대해서는 드릴 수 있는 이야기가 없다"고 신중한 입장을 전했다.

앞서 이 총리는 일본 아사히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의 회담에서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나'라는 질문에 "대통령과 매주 월요일에 회의를 하는데 지난 14일 대통령으로부터 '(아베 총리에게) 친서를 보내면 어떻겠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친서를 써주십시오'라고 대답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인터뷰에서 "이번 일본 방문을 통해 (한일 관계)개선을 위한 작은 발판을 만들고 싶다"며 "아베 총리를 비롯한 일본지도자들의 생각을 충실하게 듣고 대통령과 내 생각을 성실하게 이야기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