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문대통령 '투자' 발언, 새로운 건설투자 하라는 의미 아냐"

문대통령 "필요한 건설투자 확대해야", 주택 공급 확대 시사
靑 관계자 "건설투자 아예 막은 것 아냐. 필요한 것은 해야 한다는 의미"

  • 기사입력 : 2019년10월17일 18:17
  • 최종수정 : 2019년10월17일 18: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장관회의에서 언급한 '건설 투자 확대'에 대해 "경기 활성화를 위해 새로운 건설 투자를 해야 한다는 말씀은 아니었다"고 진화에 나섰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경제장관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의 '부동산 정책기조 변화'에 대한 질문에 "문 대통령의 발언은 새로운 것을 이야기한 것이 아니라 기존에 계획된 주택 건설의 시기를 최대한 앞당기라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경제장관회의에서 새로운 건설투자를 언급했다. [사진=청와대]

이 관계자는 "경기를 활성화하기 위해 새로운 건설 투자를 해야 한다는 (기존 정책기조와) 다른 방향의 말씀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서 열린 경제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민간 활력을 높이는데 건설 투자의 역할도 크다"면서 "정부는 인위적 경기부양책을 쓰는 대신 국민생활 여건을 개선하는 건설 투자에 주력해왔다. 이 방향을 견지하면서 필요한 건설 투자는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서민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한 주택공급을 최대한 앞당기고 교통난 해소를 위한 광역 교통망을 조기에 착공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교육, 복지, 문화, 인프라 구축과 노후 사회기반시설(SOC) 개선 등도 속도를 내야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사실상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한 투자 확대를 요청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번 회의의 결과로 문재인 정부에서 예고한 3기 신도시 건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의 추진이 빨라질 가능성이 크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그동안 건설 투자도 아예 못하게 막지는 않았다. 대통령의 말씀은 필요한 것을 해나가야 한다는 의미"라며 "경기 활성화를 위해 건설 투자를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는 메시지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