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견련, 한독상의와 양국 '히든챔피언' 협력 가교 구축

17일 '중견기업 육성 및 교류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 기사입력 : 2019년10월17일 14:18
  • 최종수정 : 2019년10월17일 14: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중견기업연합회는 17일 한독상공회의소와 '중견기업 육성 및 교류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마포구 중견련 사무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과 김효준 한독상공회의소 회장을 포함해 최희문 중견련 상무, 이충열 명문장수기업센터장, 수잔네 뵈얼레 한독상공회의소 부대표 등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중견기업 차세대 리더 교류 협력을 강화해 명문장수기업 발전 전략을 심화·공유하고, '아우스빌둥(Ausbildung)'을 비롯한 우수 산업 인력 육성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아우스빌둥은 일과 학습을 융합한 이원화 진로 교육 시스템이다. 제조업 강국 독일의 성공 비결 중 하나로 꼽힌다. 히든챔피언 기업에 '아우스빌둥'을 통해 양성된 전문 인력이 유입되고, 이들이 기업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발전시켜 나가는 선순환 구조다.

중견련 관계자는 "양국 중견기업의 경영 전략 강화,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을 통한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상호 산업시찰, 시장 진출 및 비즈니스 파트너 매칭 지원 등 구체적인 프로그램을 서둘러 가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효준 한독상공회의소 회장은 "양국 중견기업이 급격한 대내외 산업 환경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성장 토대를 구축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중견련과 협력해 우리 중견기업의 독일 시장 진출은 물론 명문장수기업으로의 성장을 위한 기술 교류 및 산업 시찰 등을 적극 추진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유럽과 서울의 복판을 가로지르는 두 개의 강기슭에서 피어난 기적의 역사는 과거를 넘어 미래의 지평을 여는 혁신의 열쇠가 될 것"이라며 "한국과 독일의 경제 협력과 교역 증진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온 한독상공회의소와의 공고한 협력을 바탕으로 중견기업 발전과 양국의 호혜적 성장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사진=중견련]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