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견련,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초청 간담회 개최

지난 26일 서울 영등포구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저서 열려

  • 기사입력 : 2019년07월29일 10:34
  • 최종수정 : 2019년07월29일 17: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지난 26일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과 공동으로 우마르 하디(Umar Hadi) 대사 초청 중견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서울 영등포구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저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과 SM삼환기업·종근당·오스템임플란트·삼익악기·한세실업·태평양물산·대림통상·샘표식품 등 중견기업인 13명과 중견련, 주한인도네시아 대사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인도네시아는 구매력평가(PPP) 기준 국내총생산 세계 7위로, 인구 2억 6000만명의 대규모 소비 시장을 가진 동남아시아 경제의 중심지다. 최근 US뉴스앤드월드리포트가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등과 함께 진행한 조사에서는 창업하기 좋은 나라 5위로 꼽히기도 했다.

우마르 하디 대사는 "악화하는 세계 경제 환경 속에서 인도네시아와 대한민국의 호혜적 발전을 이끌 경제 협력 확대와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중견련과 더욱 긴밀히 소통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중견기업 해외시장 진출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6월 베트남대사관에서 시작해 인도, 말레이시아 등 주한 외국 공관들과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있다"며 "주한인도네시아 대사관과 협력해 현지 진출과 투자, 시장 확대를 희망하는 중견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6일 서울 영등포구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저에서 열린 '우마르 대사 초청 중견기업인 간담회'에서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9.07.29 [사진=중견련]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