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견련, 베트남 국영기업 손잡고 중견기업 진출 지원 나선다

중견련 지난 24일 베트남 국영기업 '베카맥스'와 중견기업 지원 업무협약 체결

  • 기사입력 : 2019년05월27일 10:28
  • 최종수정 : 2019년05월27일 10: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베트남 최대 공단개발 국영기업 베카맥스(Becamex IDC Corp)와 손잡고 베트남에 진출하는 중견기업 지원에 나선다.

중견련은 지난 24일 서울 마포구 중견련 사무실에서 베카맥스와 '베트남 진출 중견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응웬 반 러이(Nguyễn Văn Lợi) 빈폭(Binh Phuoc)성 당서기장, 팜 응옥 투언(Phạm Ngọc Thuận) 베카맥스 회장,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 최희문 중견련 상무, 이충열 중견련 기업성장지원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1976년 설립된 베카맥스는 베트남 전역 투자 유치 및 신도시·산업단지 개발을 총괄하는 빈증성 공기업이다. 양 기관은 베트남 진출 중견기업 지원, 산업기술 인력 교육 및 교류, 공동 연구 조사, 양국 간 경제 교류 및 협력 기반 확대 등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아갈 예정이다.

앞으로 중견련 회원사는 베카맥스 산업단지에 진출하거나 투자할 때 업무협약에 근거한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안정적인 현지 정착을 위해 최대 12개월 무료 임시사무실, 무상 행정서비스가 제공되며, 베카맥스 소유 숙박시설을 할인 가격으로 사용할 수 있다.

반원익 상근부회장은 "베카맥스와의 호혜적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베트남 진출 중견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지원책을 강화하겠다"며 "베트남은 물론 중견기업의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인도네시아, 미얀마, 캄보디아 등 신남방 국가들과의 협력 네트워크를 더욱 확대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왼쪽부터) 후인 티 항(Huỳnh Thị Hằng) 빈폭성 부성장, 팜 꽁(Phạm Công) 인민의회 부의장, 팜 응옥 투언(Phạm Ngọc Thuận) 베카맥스 회장, 응웬 반 러이(Nguyễn Văn Lợi) 빈폭성 당서기장, 반원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 최희문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무, 이충열 한국중견기업연합회 기업성장지원본부장​이 지난 24일 서울 마포 중견련 사무실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중견련]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