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공화당도 트럼프 시리아 철군 비난에 대거 동참..압도적 표차로 결의안 통과

  • 기사입력 : 2019년10월17일 06:19
  • 최종수정 : 2019년10월17일 06: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하원은 1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시리아 북동부 미군 철수 결정을 비판하는 결의안을 압도적인 다수로 통과시켰다. 하원 다수당인 민주당은 물론 여당인 공화당에서도 대거 반란표가 나오면서 여권에서조차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철군 결정에 대한 비판론이 비등해지고 있다. 

미 하원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북부 시리아 철수 결정을 비난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찬성 354 대 반대 60으로 통과시켰다. 

이 결의안은 시리아 북부 미군 철수 결정을 비판하면서 터키의 군사 행동 중단과 함께 백악관이 이슬람국가(IS)를 지속적 격퇴 계획을 제시하라고 요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2019.10.16.[사진=로이터 뉴스핌]

현재 미 하원의 전체 의석 분포는 민주당이 235석으로 다수당이고, 공화당은 197석, 무소속 1석, 공석 2석으로 돼 있다. 여당인 공화당에서 120명에 가까운 의원이 이에 동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원 표결을 앞둔 토론 과정에서도 공화당 의원 다수가 나서 시리아 철수 결정은 명백히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로이터 통신은 공화당 하원 의원들이 터키의 군사 작전 중단을 촉구하면서 제재를 부과하는 법안도 발의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에서의 미군 철수 결정이 문제될 것이 없다며 정면돌파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세르조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전후해 기자들에게 터키의 시리아 쿠르드족 침공과 관련, "우리와는 아무런 상관없는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터키가 시리아로 들어간다면 그것은 터키와 시리아 사이의 일"이라면서 "많은 어리석은 사람들이 믿는 것처럼 그것은 터키와 우리 사이의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터키군의 공격을 받은 시리아의 라스 알 아인 지역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2019.10.16.[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두 나라가 싸우는 사이, 우리의 장병들은 피해를 보지 않고 있으며 그래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밖에 쿠르드족은 천사가 아니라면서 분리주의 단체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을 거론하면서 "PKK가 여러 가지 측면에서 아마도 IS보다 테러에 있어 더 나쁘고 오히려 더 위협이 크다”고 주장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