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 '추가 제재 경고·펜스 급파' 터키 압박…실효성은 '글쎄'

  • 기사입력 : 2019년10월16일 08:15
  • 최종수정 : 2019년10월16일 08: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김세원 기자= 미국이 터키에 추가 제재를 부과할 수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지만 터키는 아랑곳하지 않는 모양새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터키를 방문해 군사작전 철회를 설득할 예정이지만 그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한 고위 미 행정부 관리를 인용해 정부가 터키에 추가 제재 부과를 위협해 시리아 북부에서의 군사작전을 중단하고 휴전할 것을 종용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4일 터키에 신규 제재를 부과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제재는 훌루시 아카르 터키 국방부 장관, 쉴레이만 소일루 내무부 장관, 파티흐 된메즈 에너지부 장관 등 3명의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하고 터키에 대한 철강 관세를 50%까지 인상하는 것이 골자다. 

로이터는 그러나 미국-터키 간 교역 규모가 크지 않아 관세 인상은 레버리지가 되기에는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양국간 교역 규모는 터키-유럽의 약 10분의 1 수준이다. 그나마 효과적일 것으로 예상되는 제재는 터키의 미국 금융시장 접근성을 차단하는 것이라고 로이터는 진단했다. 

펜스 부통령은 16일 터키를 방문한다. 그의 터키 방문은 처음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그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 제임스 제프리 국무부 시리아 담당 특사 등과 함께 터키를 방문해 에르도안 대통령을 만나 군사작전 중단을 요구할 예정이다. 백악관은 "미국이 터키가 (휴전) 합의를 하기 전까지 경제 제재를 유지할 방침임을 확인할 것"이라고 알렸다. 

하지만 경제 제재와 펜스 부통령의 급파가 실효성이 있을 지는 의문이다. 실제로 터키는 미국의 제재에도 시작한 임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짓겠다는 입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터키와 시리아 쿠르드족 간 협상을 중재할 의사를 밝히자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테러 집단과 협상하지 않겠다"는 뜻을 그에게 분명히 밝혔다고 같은날 터키 NTV 방송은 보도했다.

터키는 지난 9일 쿠르드로부터 국가안보 수호를 명분으로 시리아 북부 쿠르드족 지역에 대한 군사작전을 개시했다. 터키 정부는 시리아 북부 국경을 따라 우리나라의 비무장지대(DMZ) 처럼 안전지대를 구축할 계획이다. 터키에는 분리주의 테러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이 있는데 터키 정부는 시리아 쿠르드족이 PKK의 분당으로 보고 있다. 

 

wonjc6@newspim.com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