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라임운용 "횡령 혐의 개인문제...수사여부 등 확인 어렵다"

금융당국, 라임 경영진 검찰조사 의뢰...금감원 종합검사 이달초 마무리

  • 기사입력 : 2019년10월16일 16:48
  • 최종수정 : 2019년10월21일 1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라임자산운용이 경영진 배임·횡령 등의 혐의로 검찰 수사 의뢰가 들어간 사안과 관련, 개인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의뢰 사실여부에 대해선 회사측에서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국내 사모펀드 업계 1위인 라임운용은 이달 8000억원대 펀드 환매연기를 결정하면서 '펀드런'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태다.

[로고=라임자산운용]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금감원은 라임자산운용 경영진 A씨가 펀드 운용 과정에서 횡령·배임 등 정황을 포착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임자산운용은 지난 8월부터 이달 초까지 금감원의 종합검사를 받았다. 금융당국이 수익률 돌려막기, 전환사채(CB) 편법거래 등 의혹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대체투자펀드를 운용하는 A씨가 일부 자금을 횡령한 정황을 포착했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해 라임자산 관계자는 "이번 검찰 조사 의뢰와 관련해 회사에서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 없는 상황"이라며 "다만 횡령 등 개인 혐의에 대한 문제라면 회사가 아닌 개인에게 검찰측에서 연락하지 않겠느냐"고 전했다. 금감원 측은 현재 검찰수사 요청 등에 대해 확인해주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앞서 지난 7월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은 서울 여의도 라임자산운용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한편 이달 펀드 환매연기 사태가 발생한 라임자산은 사모채권·메자닌·무역금융 등 3개 유형 펀드의 환매가 연기됐으며 총 규모는 8466억원에 달한다. 내년 만기도래 상품까지 포함하면 최대 1조3000억원대에 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