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미래차 로드맵] 친환경차 구매 보조금 연장...수소버스 ‘우대’

개소세 취득세 인하 등 연장 적극 검토
대통령 “제조사에 친환경차 보급목표제 시행”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17:29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7: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앞으로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 구매 시 보조금 및 세제지원 등 혜택 폭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개인 뿐만 아니라, 단체 및 버스 등 운수 사업자 선정 시에도 친환경차가 우대받을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는 15일 오전 서울종합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뼈대로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 전략 2030년 국가 로드맵’을 발표했다.

정부는 전기·수소차 비중을 현재 신차 판매의 2.6%에서 오는 2030년 33%로 대폭 확대하고, 2027년 완전자율주행차 시대를 열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현재 친환경차 구매시 지원되는 개별소비세(‘22) 및 취득세(’21) 인하 등 세제지원 연장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또 버스, 택시, 트럭 등 다수의 차량을 보유한 사업자를 중심으로 전기차와 수소차의 대량 수요를 발굴해 확산할 방침이다.

특히, 운수사업자 선정 시 수소버스 운행을 우대하는 등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겠다는 것이다.

(앞줄 왼쪽부터) 15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는 모습 [사진 현대차그룹]

이에 따라 정부는 대형 물류업체와 프랜차이즈 등에 전기화물차 등 구매를 권고하고, 구매 실적 공표 및 의무구매비율 설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기도 화성시 현대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자동차 제조사에 대한 친환경차 보급목표제를 시행하고 소형차량, 버스, 택시, 트럭 등 물류수단과 대중교통을 중심으로 내수시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25년까지 전기차 급속충전기 1만5000기를 설치해 주유소보다 더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2030년까지 총 660기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해 어디에서나 20분 안에 도달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맞춰 현대자동차그룹은 친환경차 출시 확대와 함께 국내 중소·중견 버스 제작사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현대차가 우진산전, 자일대우상용차, 에디슨모터스와 함께 체결한 MOU에는 정부의 수소경제 추진정책에 기여하고, 미세먼지 없는 대기환경 조성 차원에서 버스용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에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수소전기버스는 주행 중 이산화탄소가 나오지 않는 것은 물론 오염물질이 전혀 배출되지 않아 차세대 친환경 교통수단이라는 평가다. 또 차고지 중심으로 운영되는 특성상 수소충전인프라 부족에 따른 운용 제약이 덜하다.

현대차그룹은 오는 2025년까지 신차의 절반 수준인 23종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스위스에 수소전기트럭 1600대를 순차적으로 수출하고,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선박, 열차, 발전 등 다양한 분야의 동력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오는 2021년부터는 고속도로 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3 차량을 출시하고, 2024년에는 시내 도로주행이 가능한 레벨4 차량을 운송사업자부터 단계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제조사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 회사’로 탈바꿈할 것이며 우리는 이를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기업(Smart Mobility Solution Provider)’으로 부를 것”이라고 말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