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미래차 로드맵] '레벨 4' 자율주행차 선도…미래시장 선점 승부수

5년내 완전자율주행 제도·인프라 완비
운전자 없는 완전자율주행차 개발 가속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16:01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6: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자율주행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정부가 야심찬 '승부수'를 던졌다. 오는 2024년까지 관련 제도와 인프라를 완비한 뒤 2027년에는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나서겠다는 것.

정부는 15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해양부가 공동으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 2024년까지 통신·정밀지도 등 4대 인프라 완비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선진국에 비해 우리나라는 이제 '걸음마' 수준이다. 하지만 빠른 시일 내에 관련 제도와 인프라를 조성해 조기에 상용화를 추진하겠다는 게 정부의 전략이다.

이를 위해서는 선결해야 할 과제가 한두 가지가 아니다. 우선 오는 2024년까지 완전자율주행에 필수적인 통신, 정밀지도, 교통관제, 도로 등 4대 인프라를 전국 주요 도로에 완비하겠다는 목표다.

LG유플러스 및 LG전자 관계자들이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5G-V2X 자율협력주행을 시연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차량통신 인프라는 국제표준 등을 고려해 오는 2021년까지 무선통신 방식을 결정하고 오는 2024년까지 전국 주요도로에 완비할 계획이다.

정밀지도는 지형지물 인식에 필요한 3차원 도로지도를 오는 2030년까지 전국에 걸쳐 구축한다. 우선 고속도로는 연내에 우선 적용하고 국도는 2024년, 주요 도심도로는 오는 2030년까지 도입해 전국의 도로(11만km)에 인프라를 확산할 방침이다.

교통관제는 차량에 교통신호 실시간 원격 제공과 교통흐름 제어를 위해 오는 2030년까지 통합 연계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도로는 차량센서 인식률 개선을 위해 도로 신호등·안전표지 모양도 오는 2030년까지 전국적으로 일치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정부는 또 자율주행차의 안전기준을 마련해 오는 2021년까지 자율차 KS표준(180종)을 국제표준과 연계·확대한다. '레벨3'의 경우 연내에, '레벨4'는 오는 2021년까지 마련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자율차의 정의 및 핵심기능 법규화, 완전자율주행차 법적 지위 및 사고책임 등 규정을 마련하고 영상표시장치의 조작 및 시청 허용 등 운전자 의무사항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 완전자율주행차 개발 주력…미래시장 선점 승부수

정부는 또 운전자가 필요없는 '레벨4' 수준의 완전자율주행차 개발에 주력할 방침이다. 미래의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 해석된다.

우선 완성차 업체들이 오는 2021년 부분자율차(레벨3) 상용화에 이어 2024년에는 완전자율차(레벨4) 출시를 추진한다. 이를 통해 2030년 레벨3~4 자율차가 신차 시장의 약 50%를 차지할 것으로 정부는 내다보고 있다.

자율주행차 시장 전망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이를 위해 레벨4 자율차의 시스템과 부품, 통신 등에 집중 투자하고 2027년 자율주행차 기술강국 도약을 추진한다. 2021년부터 2027년까지 약 1조7000억원을 투자해핵심부품과 차량시스템 및 인프라 기술 개발에 나선다.

또한 자율주행의 3대 핵심기능(인지·판단·제어)에 전략적으로 투자해 완전자율주행 시스템을 국산화하고, 인공지능 시스템 등은 국제공동개발을 통해 빠르게 기술을 확보할 방침이다.

특히 센서 및 차량용 반도체 등의 부품은 대형 기술개발 지원 등을 통해 생태계 육성 및 국산화를 추진하고 5G 연계 완전자율주행 구현을 위한 기술 등을 중점 개발할 계획이다.

더불어 국내 개발된 자율주행차 R&D 결과물을 국제표준으로 제안해 우리 기술의 세계 시장 개척을 지원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오는 2023년까지 자율주행 환경인지 센서, 정밀지도 및 차량 안전기준 등 25종의 국제표준 제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