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VR 면접'에 'AI 자소서 첨삭'...삼성 협력사 한마당, 구직자 '북적'

올해 처음으로 관련 부스 마련...대기자들 장사진 이뤄
윤부근 부회장 "채용 시 AI 활용도 높아질 것"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17:08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7: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에 지원하게 된 동기가 무엇입니까? 이유를 말해보세요."

15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삼성 전자계열 협력사 채용 한마당'에서는 '가상현실(VR) 면접체험' 부스에는 참여를 기다리는 구직자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직접 체험해 보니 면접관으로부터 실제 질문을 받는 것과 같은 느낌에 압박감이 느껴졌다. 머뭇거리자 면접관은 기다리지 않고 다음 질문을 이어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삼성협력회사 채용한마당(전자계열)에서 구직자들이 VR 면접체험을 하고 있다. 삼성 협력회사 채용 한마당은 중소·중견 협력회사에게 우수 인재를 만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주고, 구직자들에게는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행사다. 2019.10.15 pangbin@newspim.com

◆ VR로 면접 체험하고 AI 통해 자소서 첨삭

협력사 채용 한마당은 삼성전자가 삼성디스플레이·SDI·전기·SDS 등의 계열사와 함께 2012년부터 진행해 온 박람회다. 올해는 100여개 기업들이 참여했으며 1만여 구직자들이 이 곳을 방문했다. 협력사들이 차린 부스에서 구직자들이 상담과 현장 면접을 보는 일반적인 취업 박람회와 비슷하다.

하지만 올해 처음으로 VR 면접체험과 인공지능(AI) 자기소개서(자소서) 컨설팅 부스를 마련하면서 기존과 차별화했다. 두 부스에는 참여하려는 방문객들의 줄이 이어졌다. 

체험을 위해 VR 기기를 착용하자 마치 실제 면접장에 앉아있는 것 같았다. 면접을 원하는 기업과 간단한 지원자 정보를 입력하면 면접관 2명이 영상에 나타나 질문을 이어갔다.

무표정의 면접관들은 왜 회사에 지원했는지, 친구와 싸웠을 때 어떻게 풀어갈 것인지, 원치 않는 직무를 맡게 됐을 때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등을 물었다. 면접이 끝난 이후에는 시선처리·목소리 크기·답변속도 등에 대한 피드백이 나타났다. 

서비스사인 민트팟에 따르면 VR체험은 지난 2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연세대·세종대 등 120개 대학과 기관에서 사용할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삼성협력회사 채용한마당(전자계열)에서 구직자들이 채용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삼성 협력회사 채용 한마당은 중소·중견 협력회사에게 우수 인재를 만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주고, 구직자들에게는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행사다. 2019.10.15 pangbin@newspim.com

바로 옆에 마련된 AI 컨설팅 부스도 대기자가 끊이지 않았다. AI가 자소서에 드러난 지원자 성향과 강점을 분석한 다음 직무 적합도 등을 첨삭해 준다. 서비스사인 코멘토가 현직자 멘토들을 통해 4년간 쌓은 자소서 첨삭 결과를 빅데이터로 활용한 결과다. 현장 관계자는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설문해 본 결과 80%가 만족한다고 답했다"며 "삼성의 요청으로 부스를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컨설팅을 받은 구직자 A씨(25세·여)는 "키워드를 통해 내가 어느 초점에 맞춰 자소서를 썼는지 알아볼 수 있었다"며 "빠르고 간단하게 확인할 수 있다는 면이 좋다"고 말했다. 

최근 여러 기업들이 AI를 활용해 자기소개서를 분석하고 면접을 보는 등 평가 방식에 변화를 주고 있는 만큼 이같은 서비스들은 구직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맨 왼쪽)이 삼성 전자계열 협력사 채용 한마당에 참석한 구직자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건넸다. 2019.10.15 sjh@newspim.com

이와 관련, 행사 주최자로 참석한 삼성전자의 윤부근 부회장은 "앞으로 채용 시 AI를 활용하는 비중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달라진 채용 환경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부스에 앉아 현장 면접을 보고 있는 구직자에게 "쫄지 말고 편하게 해라"라며 격려하면서 "직장을 찾으려고 열심히 인터뷰 하는 청년들의 모습이 인상 깊다"고 말했다. 

앞선 개막식 축사에서 윤 부회장은 "글로벌 시장환경의 생존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불확실성이 더욱 가중되는 가운데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유능한 인력을 얼마나 많이 보유하고 있느냐가 사업 성패의 결정적 요인"이라며 "그간 쌓아온 삼성의 인재 육성 경험을 살려 전문 직무 교육까지 체계적인 지원으로 협력사의 인적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삼성협력회사 채용한마당(전자계열)에서 구직자들이 이미지 메이크업 부스에서 메이크업을 받고 있다. 삼성 협력회사 채용 한마당은 중소·중견 협력회사에게 우수 인재를 만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주고, 구직자들에게는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행사다. 2019.10.15 pangbin@newspim.com

한편, 이날 행사장에는 연구개발, SW, 경영지원, 영업∙마케팅, 설비, 기술 분야 등 6개 직무별로 구성된 '채용 기업관'이 마련돼 각 회사 정보와 현장 면접 기회가 제공됐다. 구직자의 이력서와 면접 컨설팅, 기업 매칭을 지원하는 '취업토탈솔루션관'과 취업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취업 특강관'도 함께 운영됐다. 아울러 면접 메이크업을 설명하고 서비스 해주는 서비스도 이뤄졌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