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므누신 "美·中 합의 못보면 12월 예정대로 관세 부과"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01:41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06: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14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이 합의를 보지 못할 경우 오는 12월 15일 예정대로 대중 관세가 부과될 것이라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CNBC의 '스쿼크 박스'(Squawk Box)와 인터뷰에서 "미국과 중국이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다면 12월 예정된 관세가 부과될 것으로 충분히 예상한다"며 "그러나 나는 합의에 도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양국이 지적재산권, 환율을 포함한 금융 서비스, 농업에 관한 "매우 중요한 구조적 문제"를 다루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중국이 400억~500억달러 어치의 농산물을 구매하고 미국산 재화에 대한 관세를 일부 철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미중 양국은 지난주 고위급 협상에서 오는 15일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유예하는 내용을 포함한 1단계 합의에 도달했으나 12월 15일 1600억달러 어치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15% 관세 부과 방침은 철회하지 않았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단계 합의가 앞으로 3주에 걸쳐 완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1단계 합의로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 400억~500억달러 어치를 매입하기로 했으며 미국은 오는 15일 2500억달러 규모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25%에서 30%로 올리겠다는 계획을 보류했다. 

이번 협상을 통해 무역전쟁의 확전은 피했으나, 양측의 최대 쟁점이었던 '중국 정부의 산업 보조금 지급'과 '미국 기업에 대한 기술이전 강요' 문제에는 개선이 없어 합의가 제한적이라는 평가가 우세하다.

양측은 합의를 문서화 하는데 약 5주 걸릴 것이라고 했다. 이 과정에서 추가 협상이 필요하다고도 덧붙였다. 기술 강제 이전과 중국의 자국 기업 보조금 등 남은 난제는 1단계 합의 서명 이후 추가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므누신 장관은 다음달 칠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단계 합의문에 최종 서명할 것으로 예상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