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윤석열 의혹 보도에 靑 "검찰총장 찍어내려 한다고 되는 것 아냐"

靑 핵심 관계자 "검찰총장, 찍어내려 한다고 되는 것도 아니다"
한겨레21 "윤중천이 '윤석열 접대' 진술 했다" 의혹 제기 보도

  • 기사입력 : 2019년10월11일 08:39
  • 최종수정 : 2019년10월11일 08: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에 대한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접대를 받았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청와대는 곧바로 의혹을 부인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윤 총장 관련 의혹 보도가 '검찰총장 찍어내기' 측면으로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전혀 아니다. 검찰총장을 찍어내려고 한다고 그것이 되는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인천=뉴스핌] 이한결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 alwaysame@newspim.com

청와대의 분위기는 조국 장관 수사와 관련해서는 상당한 불만이 감지된다. 그러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여전히 검찰개혁의 적임자로 보고 있다.

앞서 한겨레21은 지난 10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접대했다는 진술을 했으나 추가조사 없이 마무리됐다고 보도했다.

조 장관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수사의 총책임자인 윤 총장에 대한 메가톤급 의혹이 제기되면서 청와대로 눈길이 쏠렸다. 의혹 보도가 과거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사례와 같이 윤 총장을 교체하는 명분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지만 청와대는 이를 부인했다.

한겨레21은 재수사 과정에 대해 잘 아는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를 인용,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지난해 말부터 김학의 사건을 재조사하는 과정에서 검찰과 경찰로부터 2013년 당시 1차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씨의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를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조사단은 윤씨를 불러 과거 윤 총장과 친분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으며 강원도 원주 소재 윤씨 별장에서 윤 총장이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도 받았다.

조사단은 이후 검찰에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진술 보고서 등 자료를 넘겼지만,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검찰수사단'은 이에 대한 사실 확인 노력도 하지 않은 채 김학의 사건 재수사를 매듭지었다.

검찰은 이를 강하게 부인했다. 대검찰청 대변인실은 이같은 보도에 대해 "완전한 허위사실로 검찰총장은 윤모 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으며 당연히 그 장소에 간 사실도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없는 음해에 대하여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도 있다"며 "사전에 해당 언론에 사실무근이라고 충분히 설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하여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