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 상무부, 中기관·기업 28곳 '수출제한 리스트'에 추가

  • 기사입력 : 2019년10월08일 07:48
  • 최종수정 : 2019년10월08일 07: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상무부가 7일(현지시간) 중국 기관과 기업 28곳을 '수출제한 리스트'(Entity List)에 추가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신장 위구르 자치지역 인민정부 공안국 등 정부 산하 기관 19곳과 감시영상업체 하이크비전이 포함됐다.

또 하이크비전을 제외하고 다화, 아이플라이텍, 샤먼메이야 피코인포메이션, 이씬과학기술 등 업체 8곳도 리스트에 올랐다.

상무부는 중국 정부의 위구르 자치지역 무슬림 등 이슬람계 소수 민족에 대한 처우와 관련해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이날 상무부는 "해당 단체들은 중국의 위구르, 카자흐족 등 무슬림 소수 민족에 대한 탄압, 대규모 임의구금, 첨단감시 이행에 있어 인권침해와 유린에 연루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미국 기업들은 정부 허가없이 이들에 부품 등을 판매할 수 없게 됐다.

미국 관리들은 이번 조치가 이번 주 워싱턴DC에서 재개되는 미중 무역협상과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보도했다.

앞서 상무부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 화웨이 계열사 100여곳을 수출제한 리스트에 올린 바 있다.

하이크비전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