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 "中 무슬림 탄압 끔찍하다..신장지역 자유접근 가능케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9월25일 10:16
  • 최종수정 : 2019년09월25일 10: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24일(현지시간) 유엔 총회가 열리고 있는 뉴욕에서 중국 정부의 신장 지역 무슬림에 대한 탄압 행위를 '끔찍하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존 설리번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유엔 총회와는 별도로 마련된 행사에서 이슬람계 소수민족 위구르족 등 신장 지역 무슬림에 대한 중국 정부의 탄압 행위를 강조하고, 유엔과 회원국은 "생존자들이 국가의 탄압 공포를 이야기를 할 때 목소리를 높여야 할 책임을 유일하게 갖고 있다"고 말했다.

설리번 부장관은 또 유엔 회원국들은 국제기구가 중국의 인권 유린을 면밀히 감시하도록 해야할 의무가 있다며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UNHCR)이 신장에 대한 접근을 즉각적이고 방해받지 않으며 감시없이 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설리번 부장관이 참석한 이 행사는 미국과 캐나다, 독일, 네덜란드, 영국이 공동 주최했다. 30여개 유엔 회원국과 유럽연합(EU) 대표단, 20여개 비정부기구(NGO), 위구르족 피해자 등이 참석했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로이터는 구체적인 행사명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설리번 부장관은 "중국의 끔찍한 탄압 캠페인의 즉각 중단을 요구하는 국제적 노력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며 "역사는 인권과 근본적인 자유에 대한 공격에 국제사회가 어떻게 반응하는지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기자들에게 "중국 정부가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가 이같은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기를 바란다는 목소리가 속도를 내며 커지고 있다"며 "그것이 어떻게 전개되는지, 그리고 중국이 어떤 반응을 내놓을지를 보고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연설을 통해 종교적 박해의 종식을 촉구하는 발언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23일)에도 같은 내용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무역 문제에서는 날을 세우면서도 중국의 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다.

유엔에 따르면 중국에서 최소 100만명의 위구르족을 포함한 무슬림이 억류돼 있다. 중국 정부는 이슬람의 극단주의를 없애고 무슬림에게 새로운 기술을 교육시키기 위해 이들을 '직업훈련센터'에 두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유엔총회에 참석한 중국 대표단은 미국 정부의 비판에 대해 유엔헌장 위반이라고 비난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중국 신장 웨이우얼 자치구 수도인 우루무치(鳥魯木齊)에서 지난 2009년 9월 4일 한족 지배에 항거하는 대규모 시위대를 중국 정부가 강경 진압하면서 200여명이 숨졌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