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017년 온실가스 배출량 7억900만톤 확정…전년비 2.4%↑

전기·열·철강·불소가스 증가…GDP 당 배출량은 0.7%↓

  • 기사입력 : 2019년10월07일 18:02
  • 최종수정 : 2019년10월07일 1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지난 2017년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이 1년 전 6억9257만톤보다 1657만톤(2.4%) 늘어난 7억914만톤(이산화탄소 환산톤, CO2eq.)으로 확됐다.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국가 온실가스 통계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 2017년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이같은 '2017년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전경 [사진=환경부]

전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는 주로 전기·열생산 860만톤(3.5%), 철강 610만톤(6.5%), 불소계 온실가스 310만톤(20.6%)에서 발생했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에 따르면 전기·열 부문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는 석탄(1260만톤)과 가스(110만톤) 부문의 증가가 원인이다. 다만, 석유부문은 520만톤 줄었다.

석탄의 온실가스 배출이 증가한 이유는 현 정부에서 추진한 노후석탄 조기폐지정책에 따라 서천 1·2호기, 영동 1호기 등 3기가 폐지됐지만 이전 정부에서 허가받았던 북평 1·2호기, 신보령 1·2호기 , 삼척그린 2호기, 태안 10호기 등 6기가 신규 설치됐기 때문이다.

철강 부문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량은 대부분 원료탄 사용 증가에 따른 배출증가(590만톤)로 발생했다. 원료탄 사용이 증가한 이유는 철강제품의 수출회복에 따른 조강 생산량의 증가(3.6%) 영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불소계 온실가스 소비 부문의 배출 증가는 냉매가스(220만톤)와 공정가스(130만톤) 부문의 배출량 증가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냉방기 33.8%, 산업용 냉동기 6.6% 증가에 따른 냉매 가스 수입량 증가와 반도체·디스플레이 호황에 따른 불소계 가스 구입 증가 영향인 것으로 분석했다.

분야별로 에너지 분야 배출량은 국가 총배출량의 86.8%에 해당하는 6억1580만톤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1년 전보다는 2.2% 늘어난 수준이다.

산업공정 분야는 국가 총 배츨량의 7.9%에 해당하는 5600만톤으로 전년 대비 6.0% 증가한 반면, 농업 분야는 2040만톤(2.9%)으로 0.3% 줄었다.

온실가스 배출 효율성을 나타내는 배출집약도를 살펴보면 '국내총생산(GDP) 10억원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년 대비 0.7% 감소한 456톤으로, 1990년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해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1인당 배출량'은 2013년 13.8톤을 기록하고 2014년 이후 2016년까지 소폭 감소했지만 2017년은 전년 대비 2.1% 증가했다.

홍동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가 둔화됐지만, 2017년 온실가스 배출량이 다소 증가하여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국가 전체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2017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자료는 8일부터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