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작년 공공부문 온실가스 19.6% 감축…전년대비 1.3%p 상승

774개 기관 온실가스·에너지 감축 실적 조사
2011년 제도 도입당시 보다 52만톤 줄여
중기부·인천 등 우수…식약처, 여주시 등 미흡

  • 기사입력 : 2019년07월31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31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지난해 공공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은 총 421만톤CO2eq(이산화탄소 상당량)로 1년 전보다 19.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도가 도입된 2011년의 배출량보다 52톤CO2eq 감소했다.

환경부는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 대상 774개 기관의 2018년도 온실가스 배출량이 총 421만톤CO2eq으로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기준배출량 502만톤CO2eq 대비 19.6%인 98만톤CO2eq을 감축한 결과다.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관리제도'는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을 근거로 2011년에 도입됐다.

중앙행정기관(45), 지방자치단체(243), 시·도교육청(17), 공공기관(287), 지방공사·공단(135), 국·공립대학(36), 국립대학병원(11) 등 7개 유형 774개 기관에 대해 매년 각 기관별로 기준배출량을 제시한 후 연차별 감축목표를 기준으로 이행실적을 점검한다.

연도별 배출량·감축량·감축률 추이 [자료=환경부]

지난해 감축률은 전년 감축률 18.3% 대비 1.3%p(포인트) 상승한 수치이며, 배출량은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관리제도'를 처음 도입한 2011년 배출량 473만톤CO2eq과 비교하면 11%인 52만톤CO2eq을 감축한 것이다.

2011년 대비 지난해 배출량은 3.8%가 늘어난 중앙행정기관을 제외하고 지자체 10.4%, 시·도교육청 3.2%, 공공기관 14.1%, 지방공사·공단 9.6%, 국·공립대학 39.3%, 국립대학병원 26.1% 등 6개 기관 유형에서 모두 감소했다.

지자체(23.3%)와 공공기관(22.1%)의 감축률은 평균 감축률을 상회한 반면, 중앙행정기관(14.9%), 시·도교육청(13.3.%), 지방공사·공단(15.4%), 국·공립대학(17.8%), 국립대학병원(7.9%)의 감축률은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7개 기관유형별 감축률 하위기관 [자료=환경부]

감축성과가 우수한 기관 중 중앙행정기관으로는 중소벤처기업부(1만톤 미만)와 환경부(1만톤 이상), 지자체는 충남 서천군과 인천광역시, 공공기관은 한국발명진흥회와 한국조폐공사, 지방공사·공단은 울산시설공단, 국공립대학교는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등이다.

반면 감축성과가 나빴던 기관은 중앙행정기관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1만톤 미만)와 문화재청(1만톤 이상), 지자체는 강원 속초시와 경기 여주시, 공공기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과 한국화학연구원, 지방공사·공단은 연천군시설관리공단, 국공립대학교는 전북대학교 등이다.

온실가스 감축수단별로는 건물의 조명 소등과 냉·난방 온도 준수 등의 행태개선과 '발광 다이오드(LED)' 조명 보급, 고효율기기 교체,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설치 등의 시설개선을 통해 73만톤CO2eq을 감축했다. 차량의 경우 친환경 차량으로의 교체 등을 통해 7만8000톤CO2eq을 줄였다.

유호 환경부 기후전략과장은 "2018년도 공공기관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 중 행태개선으로 71만톤CO2eq을 절감했음을 볼 때 기후변화 대응도 에너지 절약 등의 시민 실천이 중요하다"며 "그간 제도시행 성과 및 해외사례 분석을 바탕으로 2020년 이후 제도개선방안을 올해 내에 마련함으로써 공공부문 온실가스 감축 정책과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