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3보] LG전자, 3Q 영업익 전년比 4%↑..“스마트폰 공장 해외이전 덕”

  • 기사입력 : 2019년10월07일 15:15
  • 최종수정 : 2019년10월07일 15: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LG전자가 스마트폰 생산공장의 베트남 이전 효과를 톡톡히 봤다.

LG전자는 3분기 연결기준 잠정 영업이익이 7811억원이라고 7일 공시했다. 지난해 3분기 영업이익인 7488억원보다 4.3%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15조4270억원) 대비 매출액은 15조6990억원으로 1.8% 증가했다.

이날 LG전자는 사업별 상세한 실적을 공개하진 않았지만 증권업계에선 17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해온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 사업부의 적자폭이 개선돼 당초 예상보다 높은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MC사업부의 적자폭은 점점 커져 3분기 연속 2000억원을 웃돌았고 지난 2분기엔 영업손실이 3130억원에 달했다.

앞서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는 LG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을 6055억원으로 추정했다. 이날 잠정 영업이익은 시장추정치보다 1700억원 정도 더 높게 나타났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