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SBS 이어 MBC·KBS도…저무는 월화극 시대, 예능이 해법될까

  • 기사입력 : 2019년10월07일 09:01
  • 최종수정 : 2019년10월07일 13: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올해 SBS를 필두로 지상파 방송 3사가 차례로 월화극 잠정 중단에 돌입했다. SBS에서 최초로 월요일 밤 10시에 예능을 편성하는 시도를 한 뒤, MBC와 KBS가 그 뒤를 따르고 있어 효과가 주목된다.

MBC는 지난 24일 종영한 '웰컴2라이프'를 마지막으로, 월화드라마를 잠정 폐지했다. KBS 2TV도 현재 방영 중인 '조선로코-녹두전'을 마무리한 뒤 월, 화요일 밤 10시대에 드라마 편성을 잠정 중단하고 재정비에 나선다. SBS는 일찌감치 예능 '리틀 포레스트'를 파격 편성해 새로운 실험에 나섰다.

[사진=SBS]

◆ MBC 이어 KBS도 하반기 월화드라마 잠정 중단…예능으로 재기할까

지난 9월 24일 MBC가 월화드라마를 ‘잠정 폐지’하고 예능·교양 프로그램을 편성키로 했다. 앞서 6%(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대 시청률로 종영한 '웰컴2라이프'를 비롯해 대부분의 월화극이 다소 저조한 시청률과 화제성을 보인 것에 따른 조치로 읽힌다. 상반기 8%대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9%대의 '봄밤' 등이 나쁘지 않은 시청률을 기록했으나, 화제성 등 유의미한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 유일하게 9.9%로 종영한 '검법남녀 시즌2'만이 체면치레를 한 작품으로 남았다.

비단 MBC의 문제만은 아니다. SBS는 일찌감치 이 시간대에 예능을 비롯해 다른 장르의 프로그램을 편성하며 실험을 이어왔다. 그리고 KBS도 결단을 내렸다. 현재 방영 중인 '녹두전'을 끝으로 오는 12월부터 월화극 잠정 중단 수순에 나선 것. KBS측은 "월화드라마를 폐지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으나 내년 2월까지 월화극 휴식기에 돌입한다.

[사진=MBC]

동시에 MBC는 최근 가을개편을 통해 월화드라마가 떠난 자리에 예능 프로그램을 편성하며 승부를 걸었다. 서장훈X붐, 안정환X김성주, 김병현X김제동이 출연한 파일럿 예능 '편애중계'를 오는 22일부터 매주 화요일 밤 9시50분에 방영한다. 으레 드라마를 보던 시간대에 새로운 시청자들을 끌어들이겠다는 전략이다. 지난 8월 파일럿 방송 이후 호평을 얻은 만큼 MBC의 침체된 월, 화요일 밤 시청률을 끌어올릴 지 주목된다.

◆ 편성 다변화 전략 선두주자, SBS는 성공했을까

이같은 추세를 가장 먼저 읽고 대응한 지상파 방송사는 SBS였다. 상반기 '초면에 사랑합니다' 이후 월화드라마 시간대에 예능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 홈커밍 특집, '불타는 청춘' 특집 등 예능을 전면 편성하며 다변화를 시도했다. 이후 8월 12일부터는 신규 예능 '리틀 포레스트'를 16부작으로 새롭게 선보이며 이목을 끌었다.

현재 방영 중인 예능 '리틀 포레스트'는 이서진, 이승기, 정소민, 박나래가 출연해 푸른 자연에서 아이들을 돌보는 콘셉트로 사랑받고 있다. 다만 첫 방송 당시 6.8%로 출발했던 시청률은 점점 하락세를 보여 현재는 3.6%까지 내려왔다. SBS에서 월화드라마를 잠시 접고 주특기였던 가족 예능 특집을 선보였을 때와는 확연히 다른 추이다. 예능이든, 드라마든 승부를 보기 어려운 시간대가 됐다는 점에서 지상파 방송사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사진=SBS]

'리틀 포레스트'로 첫 실험을 마친 SBS는 오는 28일부터 다시 월화드라마를 선보인다. SBS에서는 예능 편성 뿐만 아니라 금토드라마 시간대도 공격적으로 개척하며 편성 다변화를 통해 시청자들의 변하는 취향에 맞추기 위해 애써왔다. 하지만 최근에는 SBS는 물론, 전 지상파에서 월화드라마 뿐만 아니라 수목드라마조차 6~7%대 시청률을 넘기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지난 몇년 간 케이블, 종편 채널에서 웰메이드 월화드라마를 다수 제작하면서 드라마 시청률 경쟁이 치열해진 것은 누구나 인식해온 문제상황이다. 하지만 SBS가 하자 KBS도, MBC의 전략도 비슷한 궤적을 그리고 있다. 드라마가 안되면 예능을 내보내고, 금토드라마가 잘 되면 덩달아 금토드라마 신설 방침을 내세운다. 각 방송사들이 내놓는 전략이 대동소이한 가운데 과연 누가 먼저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까.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서조차 의구심이 나오는 이유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