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트럼프 이어 펜스도 바이든 공세 가세..."바이든 부자 조사해야"

  • 기사입력 : 2019년10월04일 10:45
  • 최종수정 : 2019년10월04일 10: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헌터 바이든을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이날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에서 기자들에게 미국 국민들에게 진실을 알 권리가 있다고 주장하며, 바이든 부자의 비리 의혹을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미국인들에게는 미국의 전 대통령과 그의 가족들이 직위를 이용해 이득을 취했는지 알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어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헌터 바이든이 "우크라이나 (부리스마 홀딩스) 이사회에서 매달 5만달러를 받았다"고 주장하며 "이는 조사해 볼 만한 가치가 있는 사안이다"라고 설명했다.

2014년 우크라이나 가스업체 부리스마 홀딩스의 이사진으로 합류한 헌터 바이든은 매달 최대 5만달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2016년 초 부리스마 홀딩스를 수사하던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을 해임할 것을 요구하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미국의 10억달러 규모의 대출 보증을 보류한다는 압박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펜스 부통령은 또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다른 국가들이 이번 사태를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같은 날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도 바이든 집안에 대한 조사에 착수해야 한다"면서 "중국에서 일어났던 일이 우크라이나에서의 일처럼 나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줄곧 바이든 부자가 중국으로부터 수백만달러의 돈을 끌어모았다고 주장해왔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당시 부통령인 바이든이 2013년 중국을 공식 방문했을 당시 아들인 헌터도 동행했다. 이후 불과 며칠 뒤 중국은행(BOC)이 헌터 바이든의 펀드에 15억달러를 투자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 점을 문제 삼고 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