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LH, 스마트 건설기술 확산 위한 'LH-BIM 로드맵' 추진

3대 전략 바탕으로 5대 실행과제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10월03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03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스마트건설 기반기술인 건물정보모델링(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의 확산을 지원하기 위한 ‘LH-BIM 로드맵’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BIM은 스마트 건설을 위한 기본 플랫폼 기술로 꼽힌다. 3차원 정보 모델을 기반으로 4D 공정지원, 유지관리 등 건축물 생애주기에 걸쳐 발생하는 모든 정보를 통합해 이를 활용 가능하도록 해준다.

[자료=LH 제공]

로드맵 주요내용으로는 △스마트 설계기반 구축 △건설생산혁신 △스마트워크 및 디지털 조직 구축의 3대 전략을 바탕으로 BIM 설계공모확대, 기술표준 수립, 환경조성, 전담조직, 인력양성의 5대 실행과제의 추진이다.

LH는 정부의 스마트 건설기술 확산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이번 로드맵을 수립했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2025년까지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 기반을 구축하고 2030년 건설자동화의 완성을 목표로 하는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성공적인 로드맵 추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정부, 공공기관, 학․협회 및 산업계간 긴밀한 파트너쉽의 구축이 중요하다”며, “LH는 지속적인 소통과 공감대 형성을 통해 스마트건설기술의 확산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