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 신촌동 주민센터, 13층 복합건물로 재탄생..청년임대 125가구 조성

  • 기사입력 : 2019년10월02일 17:27
  • 최종수정 : 2019년10월02일 17: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노후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주민센터가 지하2층, 지상13층 규모의 복합건물로 탈바꿈한다. 복합건물에는 주민센터, 공영주차장과 같은 공공시설이 들어서고 2030세대를 위한 청년주택 등 125가구가 들어선다.

2일 서울주택도시공사에 따르면 지난 7월 신촌동 주민센터 부지에 건설될 복합건물을 현상설계 공모한 결과 ㈜코어건축사사무소(대표:유종수)가 응모한 작품이 당선작품으로 최종 선정됐다.

당선작은 신촌동 주민센터 일대 2000㎡부지에 지하2층, 지상13층, 연면적 9235㎡ 규모로 주민센터, 공영주차장(33면)과 같은 공공업무시설과 청년, 대학생, 고령자·주거급여수급자의 주거안정을 위한 행복주택(전용 18㎡) 125가구를 복합 개발하는 설계안이다.

현 주민센터부지와 구 신촌역사 앞 교통광장 일부구간을 포함한 부지(2115㎡)에 계획되며 구 신촌역사의 상징성을 고려해 주층부 필로티로 개방감을 확보하도록 했다.

특히 복합건물에 들어가는 125가구 행복주택에는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청년․신혼부부에게 공급하는 청신호주택 특화설계를 반영했다. 계절창고, 스마트세탁방, 당당 라운지(창업지원공간), 피트니스+프라이빗 샤워룸 등 1인가구를 위한 다양한 커뮤니티 공간을 제공한다.

신촌동 주민센터 복합화 사업은 서대문구 대현동 142-4번지 일대에 주민센터, 공영주차장과 행복주택(125가구)을 연계해 건립하는 것이다. SH공사와 서울시, 서대문구가 협력하여 추진한다. SH공사와 서대문구는 지난 2017년 8월 이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지난 9월 17일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신촌동 주민센터 복합화 사업은 오는 2020년 10월까지 세부 실시설계를 마치고 2021년 2월쯤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준공은 2023년 3월로 예정됐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