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충남

대전시 “주차·환경문제 없는 ‘1250원의 행복’ 함께 누려요”

시내버스 이용 활성화 단계별 대책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09월27일 10:13
  • 최종수정 : 2019년09월27일 10: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감소하는 시내버스 승객수를 늘리기 위해 대전시가 직접 나섰다. 대전시 시내버스 승객은 2014년 일일평균 44만3038명을 정점으로 찍은 뒤 매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올 상반기에는 전년 대비 1% 증가했지만 시민들이 시내버스 이용을 외면하는 게 현실이다.

시는 지난 26일 시와 자치구로 구성된 ‘시내버스 이용 활성화 정책협의회’를 열고 시내버스 이용 활성화 협업과제 발굴 및 추진방향을 논의했다고 27일 밝혔다.

대전시청 전경 [사진=뉴스핌DB]

시와 5개 자치구는 △매달 22일 운영하고 있는 ‘공공교통 이용의 날’ 동참 분위기 확산 △자가용차량 5부제 실천 △승요차요일제 확대 노력 등으로 범시민 참여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또한 시내버스 정보단말기의 정확한 시간 안내와 출근길 꼬리물기 문제 해소를 위한 대전지방경찰청과 협력 등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냈다.    

이와 함께 시는 버스 승객수 증가를 위해 ‘건강한 시민·깨끗한 도시·대전 시내버스가 만듭니다’를 캐치프레이즈로 1~3단계에 나눠 시내버스 승객 수 늘리기 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1단계는 시민들이 승용차 대신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공감대를 형성하고 2단계로 시와 자치구가 협력시스템을 구축해 조직적으로 시내버스 승객 창출에 나서겠다는 것.

3단계는 버스운송사업조합과 대전지역버스노동조합 등의 자구 노력을 독려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이달부터 언론·대형LED·BIT·SNS 등을 통해 시내버스 이용을 장려하는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

시내버스 서비스 품질개선과 시책발굴에 중점을 두고 자치구는 녹색어머니회 등 민간단체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대시민 접점에서 체감할 수 있는 홍보에 집중하기로 했다.

시내버스에 미세먼지제거 필터·휴대폰 충전기와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하는 등 시민 편의를 위한 다양한 시책도 확대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시내버스 서비스 품질을 개선해 시민들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주차·질병·환경문제 고민이 없는 1250원의 행복을 경험할 수 있도록 많이 이용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