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대우조선-현대상선, 스마트 선박 개발 협력

국내 조선-해운산업 상생 도모

  • 기사입력 : 2019년09월26일 09:09
  • 최종수정 : 2019년09월26일 09: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대우조선해양(대표 이성근)과 현대상선(대표 배재훈)이 다양한 스마트 선박 개발에 나서고 있다. 두 회사 모두 산업은행이 관리중인 회사다.

26열 대우조선과 현대상선에 따르면, 두 회사가 맺은 ‘스마트십 공동연구 협약서’는 △IoT기반 Real Time 서비스 연구 △선대운영을 위한 육상플랫폼 연구 △선박 자재창고 자동화시스템 개발 △경제운항솔루션 개발 등의 과제를 공동으로 연구하고, 실질적인 협력 활동을 추진한다.

이는 세계 최고 수준의 조선업체가 스마트십 기술을 개발, 선박에 적용하고 국적선사인 현대상선이 이 선박을 직접 운영하면서 축적한 운항 데이터를 다시 스마트십 및 설계기술에 반영하는 이른바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는 좋은 사례로 평가된다.

컨테이너선 [사진=현대상선]

실제로 선박의 최적 운항을 지원하기 위한 스마트십 솔루션의 경우는 이미 상당부분 연구개발이 완료돼, 지난해 현대상선이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2만3000TEU급 초대형 스마트 컨테이너선 7척에 적용하고 있다. 이 선박들은 2020년 4월부터 순차적으로 인도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공동연구는 최첨단 스마트십 기술역량 증대는 물론, 국내 해운업계와의 상생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양사는 중장기 로드맵에 따라 차질 없이 기술 개발이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현대상선과 대우조선해양의 공동연구는 양사를 비롯해 국내 해운·조선산업 발전에 큰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2020년 인도받는 세계 최고 수준의 2만3000TEU급 스마트십을 기반으로 한국 해운 재건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은 지난해 9월 2만3000TEU급 선박 12척 등 초대형 스마트 컨테이너선 20척을 국내 조선 3사에 발주했다. 2만3000TEU급 선박 12척 중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에게 각각 7척과 5척을, 1만5000TEU급 선박 8척은 현대중공업에 발주한 바 있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